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해외 의료
정자줄기세포 자가이식 선천성 남성불임증 회복Cldn11 제거로 보다 큰 정자줄기세포 이식효율 개선

日 연구팀, 쥐 실험서 확인

[의학신문·일간보사=정우용 기자] 정자줄기세포를 자가이식해 선천성 남성불임증을 치료하는 데 성공했다.

일본 교토대 연구팀은 모델쥐를 이용한 실험에서 이같이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정자줄기세포는 매일 방대한 수의 정자를 만들어낸다. 정소는 가늘고 긴 세정관이라는 튜브가 이어진 구조를 기본으로 하며 이 세정관 속에 있는 세르톨리세포는 혈액정소관문이라는 구조에 의해 밀접하게 근접한 세르톨리세포와 결합하고 혈액 속 세포와 분자가 정소의 튜브 속에 침입하는 것을 막는다. 유전자 결손 쥐를 해석한 결과, 혈액정소관문이 파괴되면 정자형성 중에 발생하는 감수분열 정지와 정자에 대한 자가면역질환 발병이 일어난다.

연구팀은 이 혈액정소관문 구성에 필수적인 Cldn11 분자에 주목했다. Cldn11 결손 쥐는 정자형성이 감수분열 도중에 정지하고 선천적으로 불임이 된다. Cldn11이 있으면 혈액세포조차 혈액정소관문을 통과하지 못하기 때문에 Cldn11을 제거하면 보다 큰 정자줄기세포의 이식효율을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연구팀은 생각했다.

따라서 이 쥐의 우측 정소세포를 잘게 떨어뜨리고 좌측 정소의 세정관 속에 이식한 결과, 정자형성이 회복된 것으로 확인됐다. 정소에는 Cldn11의 패밀리분자(Cldn3, Cldn5)도 발현하고 있었는데, 이들 분자의 발현을 억제하자, 정자형성이 회복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렇게 해서 생긴 정자를 이용해 현미수정을 하자 외래유전자가 들어있지 않은 정상적인 자손이 생겨났다.

이러한 결과는 혈액정소관문이 정자형성에 필요하다는 기존 견해를 뒤엎고 선천적인 불임증이라도 일정한 가역성이 있으며 임신하는 힘을 회복할 수 있을 가능성을 시사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줄기세포 이식은 정상 줄기세포를 정상적인 환경에 이식해 치료하는 방법인데, 이처럼 이상조직의 자가이식으로 치료할 수 있다면 다른 조직에서도 이러한 치료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연구팀은 보고 있다.

정우용 기자  yong1993@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우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