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바이오
삼성바이오에피스, 유방암 치료제 `온트루잔트` 美 출시오리지널 대비 약 15% 저렴하게 출시·현지 마케팅 파트너 머크 판매 담당

[의학신문·일간보사=김민지 기자]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세계 최대 의약품 시장 미국에서 첫 번째 항암제를 출시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대표 고한승)는 15일(현지시간) 유방암 및 전이성 위암 치료제 `온트루잔트`(성분명 트라스투주맙)의 미국 판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온트루잔트는 로슈(Roche)가 판매하는 `허셉틴`(Herceptin)의 바이오시밀러 제품이다. 허셉틴은 지난해 기준 글로벌 매출 약 7.2조원을 기록한 블록버스터 의약품으로 미국 시장 매출이 전체의 약 45%를 차지한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지난 해 1월 `온트루잔트`의 미국 판매승인을 획득했으며, 이후 7월 오리지널 개발사 제넨텍(Genentech)과의 특허소송 종료에 합의하고 라이선스 계약을 통해 제품 출시의 불확실성을 해소한 바 있다. 당시에는 양사 합의에 의해 출시 일정이 공개되지 않았다.

`온트루잔트`의 미국 시장 판매는 현지 마케팅 파트너사인 머크가 담당할 계획이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온트루잔트`를 오리지널 의약품 기준 가격 대비 약 15% 저렴하게 출시해 초기 시장 진입의 활로를 뚫고, 특유의 품질 관리 역량과 더불어 유럽 시장 등에서의 판매로 얻은 폭 넓은 데이터를 바탕으로 미국 시장에서 입지를 다져갈 계획이다.

최근 회사는 미국 FDA로부터 `온트루잔트`의 420mg 대용량 제품의 판매를 승인받음으로써 기존 150mg 제품과 함께 시장의 다양한 처방 니즈(needs)를 충족시키는 한편 글로벌 기업들과 경쟁할 수 있는 마케팅 포트폴리오를 갖췄다. 

또한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온트루잔트` 임상3상에 참여한 환자들을 대상으로 추적 관찰 임상을 진행해 오리지널 의약품 대비 전체 생존율(OS), 무사건 진행 생존율(EFS) 등을 비교 연구하고 있다. 추적 임상은 총 5년간 진행되며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지난 해 미국 임상 종양학회(ASCO) 연례 학술대회에서 3년 간의 데이터를 공개한 바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 고한승 사장은 “세계 최대 의약품 시장인 미국에서 첫 항암제를 선보이게 되어 뜻깊게 생각한다”며 “향후 미국 시장에서 합리적인 가격으로 고품질 의약품 접근성을 높이는 바이오시밀러가 더욱 각광받을 것으로 기대됨에 따라, 당사 제품을 통해 환자들이 최선의 치료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김민지 기자  m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