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약사·약국 약사단체
편의점 안전상비약 판매, 84% 약사법 위반의약품정책연구소 모니터링 결과…안전상비약 판매업소 73% 판매등록증 게시 위반

[의학신문·일간보사=김민지 기자] 안전상비의약품 연간 공급액이 2018년 기준 371억 8200만 원으로 2013년 대비 약 2.4배 규모로 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안전상비약 약국외 판매자 교육 및 상시점검 등 체계적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의약품정책연구소가 16일 발표한 2019년 안전상비의약품 약국외 판매업소에 대한 모니터링 결과에 따르면 전체 판매업소 84%가 관련 규정을 준수하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가운데 ‘판매등록증의 게시’ 의무를 위반한 비율이 73%에 달해 판매업소의 준수사항 실천 정도가 양호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판매자등록증 미게시’, ‘주의사항 미게시’, ‘가격표시 미게시’ 등 ‘품목 외 판매 항목’을 제외한 거의 모든 준수사항에 대한 위반율 또한 제도 실시 이후에 꾸준히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판매 준수사항 유형별 위반율(%)의 변화(2014년∼2019년)

이외에도 ‘2건 또는 3건 이상 동시 위반’한 비율이 2014년 2.4%에서 2019년 11%까지 지속적으로 증가함과 동시에 위반 건수가 없는 ‘정상 판매’ 비율은 25%에서 16%로 더 낮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판매 준수사항 위반 정도(%)의 변화(2014년∼2019년)

또한 지난 8년간 구매행태와 소비자 인식의 변화 추이를 살펴본 결과, 최근 1년간 편의점에서 안전상비의약품을 구매한 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이 2013년 조사에서는 14.3%, 2016년 29.8%에서 지난해에는 68.9%로 2배 이상 증가했다.

안전상비의약품을 편의점에서 산 요일은 주말인 ‘토요일’과 ‘일요일’로 대답한 사람의 비율이 60.4%로 가장 높았으며, 구매 이유는‘휴일 및 심야시간에 약국이 문을 닫아서’가 68.8%로 높게 나타났다. 

김민지 기자  m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