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H+양지병원, ‘한국형 워크스루’ 해외진출 박차  특허청과 ‘K-워크스루’ 공적 활용 협약…‘브랜드 K’ 인증-사업화 지원 

[의학신문·일간보사=이상만 기자] 국내 ‘코로나19’ 진단기술인  ‘워크스루 시스템’ 이 ‘K-워크스루’ 브랜드로 세계시장에 진출한다. 

국내 최초로 감염안전 워크스루 진료부스를 개발해 세계적인 화제가 된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병원장 김상일)은  최근 특허청(청장 박원주)과 ​워크스루 지적재산권의 공적 활용과 개선, 발전에 상호 협력 한다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김상일 병원장(우) 과 박원주 특허청장이 13일 특허청 정부대전청사에서  ‘K-워크스루’ 협약을 체결했다.

지난 13일 특허청 정부대전청사에서 개최한 K-워크스루 기술 개발인 간담회에서 체결된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은 ‘K-워크스루’ 를 국가 브랜드화하여 국익과 대외 이미지 제고는 물론 한국형 워크스루가 국내외 보건의료를 위해 활용 될 수 있도록 협력하기로 했다. 

한국형 워크스루는 최근 ‘코로나19’에 대응하는 신속하고 안전한 진단검사법으로 각광 받고 있다. 

지난 3월10일 부터 운영하면서 세계에서 처음으로 선보인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워크스루 선별진료소’ 는 드라이브 스루, 진단키트와 함께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국내 의료계의 대표적인 아이템으로 국내외 화제가 된 바 있다.  

박원주 특허청장과 함께 한 협약식에는 개발자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김상일 병원장 등 관련 개발자들과 특허청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이번 간담회는 그간 특허청이 워크스루 개발자들과 개별 공유해 온 지식재산권 보호와 해외 진출 결과를 공유하고 향후 계획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허청은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등 공동 개발자들의 한국형 워크스루 관련 해외 지식재산권 확보 절차와 비용 및 컨설팅 지원, 브랜드화 관련 사항 지원, ​제품 수요처 발굴 및 생산기업 연계 지원 등을 수행하게 된다. 

또한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보건복지부, 외교부 등 관계부처와 협력해 생산 기업을 발굴하고  ‘브랜드 K’ 인증과 함께 사업화 자금도 지원하기로 했다. 

김상일 병원장은 “국민 보건의료를 책임지고 수행하는 의사로서, ‘워크스루 시스템’ 의 기술력이 필요한 국내외 병원 및 관련 기관에 아낌없이 노하우를 공유하고 특허청 등 관련부처와도 적극 협력하여 코로나 19 극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고 전했다.
 
현재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워크스루 ’ 도입을 위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은 미국 하버드 의과대학 부속병원인 메사추세츠 종합병원(MGH)에 워크스루 시스템을 공유했고 스페인, 아르헨티나 등 많은 국가에도 본 시스템의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