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진흥원
코로나19 여파 불구 ‘보건산업 수출’ 성장세 기록1분기 수출, 전년 대비 22.5% 증가…램시마SC‧진단키트 수출 크게 늘어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올해 1분기 보건산업분야 수출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로 인한 전반적인 산업 침체 속에서도 성장세를 기록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권덕철, 이하 진흥원)은 13일 2020년 1분기(1~3월) 의약품·의료기기·화장품 등 보건산업 수출 실적을 발표했다.

 세부 내용을 살펴보면 2020년 1/4분기 보건산업 수출액은 총 44억 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22.5% 증가했다.

 분야별로는 의약품 17억 달러(+45.0%), 화장품 18억 달러(+16.3%), 의료기기 9억 달러(+4.4%) 순으로 증가율이 높게 나타났다.

 의약품의 경우 국가별 수출순위는 독일(3.0억 달러, +270.5%), 미국(2.1억 달러, +32.1%), 터키(2.0억 달러, +99.0%) 등 순이며, 수출 품목은 바이오시밀러(8.7억 달러)가 총 수출의 52.0%를 차지했다.

 셀트리온의 바이오시밀러 ’램시마SC’ 제품이 올해 최초 독일에 출시(2월) 후 처방 및 판매가 이루어지면서 큰 폭의 수출 증가를 기록했다.

 의료기기의 경우 국가별 수출순위는 미국(1.7억 달러, +14.9%), 중국(1.0억 달러, △32.7%), 일본(0.8억 달러, +6.5%) 등 순이며, 수출 품목은 초음파영상진단기(1.1억 달러), 임플란트(0.8억 달러), 체외진단기기(0.8억 달러) 등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국내 체외진단기기업체의 코로나19 진단키트 신속개발 및 전세계 확산에 따라 유럽(이탈리아, 스페인, 독일 등) 및 미국 수출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진흥원 측은 “2020년 1/4분기 보건산업 수출은 글로벌 경기 둔화, 유가 급락, 글로벌 공급망 훼손 등 대외 여건 악화에도 불구하고 주력산업 및 新수출성장동력 산업 대비 견조한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고 평했다.

 신유원 진흥원 산업통계팀장은 “코로나19 여파로 글로벌 무역환경 불확실성 등 대외 여건 악화로 전산업의 수출은 부진한 가운데, 국내 바이오헬스산업은 2020년 2/4분기 역시 필수의약품의 소비 지속, 바이오시밀러 제품 수출 확대 및 진단기기의 글로벌 진출이 본격화됨에 따라 현 수출 증가 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