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바이오
개발하면 무조건 사겠다…코로나19 R&D 신드롬예상 수요 줄어도 정부가 수요 보증‧비용 지원…다양한 시도 속 ‘옥석 가리기’가 관건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정부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에 대한 치료제‧백신 개발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드러내면서 업계가 술렁이고 있다. 개발 단계에서의 지원 강화, 개발 이후 상품화에 대한 고민을 덜게 됐지만, 업계 내부에서도 기술 실현 가능성 및 옥석 가리기가 엄밀하게 진행돼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14일 정부와 바이오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 개발을 위한 범정부 지원단을 주중에 가동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12일 브리핑을 통해 “정부는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 개발이 조기에 성공할 수 있도록 집중 지원하기 위한 범정부 지원단을 구성, 이번 주부터 본격 가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발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 개발에 ‘끝장을 보라’고 지시한 지 사흘 만이다.

 이와 같은 소식을 접한 관련 업계는 고무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특히 기술력만을 가진 바이오벤처들은 제품 개발 이후 막막할 수 있는 판로를 어느 정도 해결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정부가 구성을 준비 중인 범정부 지원단에선 R&D 뿐만 아니라 대통령 지시 사항 등을 고려해 제품화 이후까지 책임질 가능성이 크다. 이 점은 설혹 개발이 완료되도 시장성이 떨어져 팔 수 없는 치료제와 백신을 어느 정도 정부가 ‘백업’을 해준다는 의미도 있다.

 이와 관련,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지난 12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을 통해 “대통령이 이번에 코로나19 백신의 경우에는 이미 세계적인 팬데믹 현상이기 때문에 수요가 적을 것이라는 것은 우리가 별로 논의할 필요는 없다고 밝힌 바 있다”고 설명했다.

 박능후 장관은 이어 “설사 그 감염병이 중간에 많이 사그라지고 축소되더라도 그와 관계없이 반드시 끝까지 백신과 치료제를 개발해서 우리가 성공하도록 하자고 말했고, 따라서 만약 백신이 개발되거나 치료제가 개발되면 우리가 일정량은 정부가 비축을 해서라도 그 수요에 생산한 제약계에 대해서 비용을 다 보충해줄 수 있는 그런 방법도 있을 수 있으니 비용에 대해서는 걱정하지 말고 개발에 착수해야 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업계 관계자는 “많은 바이오벤처들이 코로나19 공략을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면서 “R&D뿐만 아니라 제품화 이후까지 지원해준다면 리스크가 상당히 줄어들 수 있다”고 밝혔다.

결국 옥석 가리기 될 것…'정부 보장 어디까지?' 관건    

 정부가 전주기적 지원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에 고무돼있는 업계지만, 결국 시간이 지나면 어느 정도 옥석 가리기가 될 것이라는 것이 업계의 관측이다.

 업계에서는 백신부터 치료제까지 많은 종류의 제제와 타겟팅, 기전, 원가와 접근성 등 개발되는 제품들의 성격이 다 다르기 때문에 결국 시장에서의 변별력으로 인해 개발 단계에서 혹은 개발 이후 도태되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한다.

 다만 업계가 우려하는 점은 ‘시장에서 도태되는 부분을 정부가 얼마나 보장해줄 것인가’이다. 

 범정부 지원단에서의 꼼꼼한 검증을 통과한 기업들이라 하더라도 개발한 제품들이 탁월하다는 보장이 없는 상황이다. 즉, 정부 말만 믿고 개발에 매진한 기업들이 ‘코로나19’만 바라보다 망하면 안된다는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코스피에 상장돼있는 한 바이오업체 대표는 "분명한 점은 이번 사태가 한국의 바이오기술 역량을 대외적으로 알리고, 다시금 발전하는 동력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전세계적 펜데믹 상황에서 임상 트랙이 조금씩 간소해지는 경향을 보이고 있어 정부 지원을 등에 업은 바이오업계 또한 치료제·백신 도전이 불가능한 수준만은 아닐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