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유한, 레이저티닙 임상순항 따른 기술료 432억 수령레이저티닙-얀센 ‘JNJ-61186372(amivantamab)’ 병용요법 임상 확정 따라

[의학신문·일간보사=김영주 기자]유한양행이 얀센에 기술 수출한 비소세포폐암 신약 레이저티닙의 개발진행에 따른 기술료 3500만달러(432억원)을 수령한다고 공시했다. 순조로운 해외 임상을 의미하는 것으로 풀이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유한양행(대표 이정희)은 8일 공시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밝혔다. 유한양행은 지난 2018년 11월 얀센에 총 1조 4000억원대 규모의 기술 수출에 성공했다. 개발 단계별 마일스톤 기술료 지불 방식인데 이번에 1차로 3500만달러(약 432억원)의 기술료를 수령할 예정인 것.

유한양행측은 “양사의 공동개발 계획에 따라 레이저티닙과 얀센의 JNJ-61186372(amivantamab)의 병용요법에 대한 본격적인 임상개발이 확정됨에 따른 첫 번째 기술료 수익”이라며, “향후 개발이 순조롭게 진행될 경우 단계별로 추가적인 기술료를 수령하게 된다”고 밝혔다.

한편 레이저티닙은 EGFR 돌연변이 표적 항암제로 지난해 종양학 전문학술지인 란셋 온콜로지(Lancet Oncology)에 임상1/2상 시험의 안전성 및 항종양 효과를 발표했다. 또한, 미국임상암학회(ASCO) 포스터 발표 및 암연구 전문학술지인 클리니컬 켄서 리서치(clinical cancer research)를 통해 우수한 안전성과 높은 약물 뇌투과도에 기인한 폐암의 뇌전이 동물모델에서 우수한 효능을 보고했다.

김영주 기자  y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