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단신 다국적제약/의료기기
로슈진단, 통합자동화솔루션 용인세브란스 설치자동화시스템 CCM과 혈액 응고 장비, 분석기 cobas t 711 coagulation analyzer 등 연결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한국로슈진단(대표 조니 제)은 진단검사의학과에서 시행되는 혈액분석검사를 정확하고 효율적으로 진행할 수 있는 통합자동화솔루션을 최근 용인세브란스병원에 설치했다고 8일 밝혔다.

용인세브란스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검사실 전경

자동화 연결 시스템인 CCM(cobas connection module)에 면역장비, 생화학 장비와 더불어 혈액 응고 장비인 cobas t 711, 혈액 응고 분석기(cobas t 711 coagulation analyzer)를 아시아태평양 지역 최초로 연결한 것이다.

로슈진단의 통합자동화솔루션은 환자 혈액 샘플 검사 전에 필요한 전처리 과정을 자동으로 진행하게 해주는 대량의 검체 Input시스템(Bulk Loader Module)과 전처리 장비(cobas p 612), 원심분리기(cobas p 471)가 생화학, 면역 장비와 양방향 이동 트랙으로 연결돼 자동화된 일련의 검사를 진행하게 해준다.

검사가 완료된 샘플의 경우는 냉장보관 및 재검을 위해 냉장보관장비(cobas p 701)로 트랙을 통해 이동하게 되어 혈액검사에 필요한 전 과정이 자동화된다는 특징이 있다.

이번에 자동화 연결 시스템인 CCM에 최초로 연결된 cobas t 711은 혈액응고 검사의 완전한 자동화를 구현한 장비로써, 그동안 많은 수작업으로 인해 표준화가 어려웠던 혈액응고 검사에 카세트 타입의 시약을 새롭게 도입해 정확성과 안전성은 물론 검사의 표준화를 이뤄냈다.

혈액응고검사는 다양한 분야에 필요하지만, 특히 대부분의 검사를 차지하는 수술 전 검사 및 항응고 약물 치료 모니터링의 경우 검사 결과의 높은 정확도가 요구되기 때문에 검사자의 숙련도 및 표준화가 매우 중요하다.

한국로슈진단 조니 제 대표는 “용인세브란스병원에 아시아태평양 지역 최초로 cobas t 711과 로슈진단의 CCM을 연결 설치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용인세브란스병원의 이번 로슈진단 시스템 도입을 통해 대량 검체에 대한 효율적인 관리와 매뉴얼 작업을 최소화시킴으로 인해 보다 의료진을 위한 검사의 효율성 향상에 기여하고, 환자에게 정확한 검사 결과를 제공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어 영광”이라고 강조했다.

용인세브란스병원 김정호 진단검사의학과장은 “용인 세브란스병원과 로슈진단의 파트너십을 계기로 의료 서비스 질 향상에 기여하고, 의료진과 환자에게 최고의 검사 결과를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