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약사·약국 약사단체
메디칼론 이용 약국도 선지급 필요약사회측, 메디칼론 이용 약국 다수…의료기관·약국 동일 적용돼야 

[의학신문·일간보사=김민지 기자] 정부가 메디칼론 이용 의료기관 선지급 시행을 고민하고 있는 가운데 메디칼론 이용 약국 역시 선지급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약사회 관계자는 “건강보험 선지급이 구제할 수 있는 어려운 곳에 시급히 지원해서 단기간 유동성문제로 인해 건전한 기관이 무너지지 않게 하는 것이 취지다”며 “이를 고려할 때 메디칼론 이용 의료기관 선지급을 시행하는 게 맞고 약국도 같은 선상에서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약국 역시 의료기관과 마찬가지로 메디칼론 이용이 다수인 상황이다. 부동산 대출 등은 경비처리가 되지 않는 반면 메디칼론을 이용할 경우 종합소득세 신고시 경비처리가 되는 것이 이유다.

약사회 관계자는 “전액지원이 어려울 경우 차등지원이라도 되야 한다”며 “메디칼론 이용 경우, 구상권 1순위가 은행으로 돼있기 때문에 정부에서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 하지만 다른 협회의 선지급 절충안 등을 고려해 세부적인 방안을 강구해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약국은 오늘부터 정식으로 선지급 특례 신청이 발표가 된 상황으로 향후 구체적인 사항은 검토를 할 예정이다”며 “앞서 다른 협회들이 고민해서 방안을 강구한다면 그 전례에 맞춰서 준비를 해나갈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약사회는 이번 선지급과 관련해 의료기관과 약국이 똑같이 적용되야 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앞서의 관계자는 “의료기관과 약국은 경영에 있어서 연결이 돼있어서 의료기관이 어려워지면 약국도 어려워진다”며 “일반약 매출은 약국마다 차이가 있지만 대부분 약국이 공적마스크 매출이고 일반매출은 축소됐기 때문에 의료기관이 어려운만큼 약국도 힘든 상황이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약사회 관계자에 따르면 종합병원의 경우 병원마다 차이가 있지만 대개 매출이 30% 떨어진 후 문전약국들도 이와 같은 수치로 감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내과·가정의학과, 이비인후과·소아과는 각각 20%, 60~70% 매출액이 감소하면서 주변 약국들도 비슷한 감소세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보건복지부 급여정책과 박정우 사무관은 “인근병원이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되거나 폐쇄명령을 받으면 약국도 매출액이 굉장히 감소된다. 이런 부분으로 인해 매출액이 급감한 케이스가 있었고 해당 약국들은 선지급을 받을 것 같다”며 “메디컬론 이용 약국 지원도 신중히 살펴보고 있다”고 답변했다.

김민지 기자  m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