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해외 의료기기
美 코로나19 혈액 항체검사 첫 공식승인FDA, 셀렉스의 IgM·IgG 항체 감지 진단 허가

[의학신문·일간보사=김자연 기자] 미국에서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셀렉스(Cellex)의 혈액 항체 검사가 처음으로 공식 허가를 받아 코로나19로부터 회복된 환자를 밝히는데 도움이 될 전망이다.

혈액에서 IgM, IgG 항체를 감지하는 이는 유럽에서도 허가를 받았으며 결과를 15~20분 만에 알려준다. 또한 처방용으로 클리아(CLIA) 인증 실험실에서만 쓸 수 있다.

단, 이 검사는 면역반응으로 충분한 항체가 만들어지기 전인 감염 시작 며칠 이내로는 진단이 불가능할 수 있다.

그러므로 단독 이용은 불가능하며 증상에 대한 의학적 검토와 다른 실험 검사 결과와 함께 보조적으로 써야 한다고 FDA는 덧붙였다.

한편, FDA는 이와 같은 신속 혈액검사는 고처리량 시퀀싱 진단에 비해 덜 복잡하다며 미승인 이용에 대해 반대하지 않는다고 밝힌 바 있다. 

 

김자연 기자  natur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