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단신 의약정책
경남도, 코로나19 피해 의료기관 긴급자금 지원최대 20억원, 2년 거치 5년 상환...심사 거쳐 이달 중순 지원

[의학신문·일간보사=이균성 기자] 경상남도는 '보건복지부 의료기관 융자사업 추진계획'에 따라 6일부터 코로나19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의료기관에 자금을 신속 융자해주는 사업을 본격 시행한다고 밝혔다.

도는 도내 국민안심병원이나 선별진료소를 운영하는 의료기관들이 코로나19 사태 이후 환자수가 급감하고 추가 인력편성과 근무시간 초과 등으로 많은 인건비가 발생해 경영 위기를 맞고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번 '의료기관 융자사업'은 이같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의료기관들이 재정적으로 힘든 상황에서 벗어나 환자치료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추진됐다.

코로나19로 경영이 어려워진 의료기관은 대표자가 6일부터 16일까지 국민ㆍ신한은행에 융자신청서를 접수하면, 금융기관과 보건복지부의 심사를 거쳐 4월 중순(23일 예정) 융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특히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의료기관이나 매출 급감 의료기관, 코로나19 확진(의심)환자 진료기관은 우선 지원을 받는다.

융자대상은 전년 동월 또는 전월 대비 매출액이 감소한 모든 의료기관(비영리 의료법인 병의원 포함)이다. 융자한도는 매출액의 25% 이내로 기관당 최대 20억 원이며, 금리는 연 2.15%(분기별 변동금리), 융자 상환 기간은 2년 거치 5년 이내로 설정됐다.

도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운영이 어려워진 의료기관에 필요한 자금이 적기에 지원돼 위기상황이 극복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도내 의료기관이 안심하고 코로나19 대응에 동참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균성 기자  gs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균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