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해외 제약
美 ‘잔탁’ 발암물질 시장퇴출 결정시간에 따라 NDMA 증가, 고온서 특히 늘어나

[의학신문·일간보사=김자연 기자] 미국에서 잔탁 및 그 제네릭 라니티딘에 대해 발암물질 NDMA의 증가 위험으로 시장 퇴출 결정이 내려졌다.

FDA는 추가 실험 결과 잔탁에 NDMA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증가하며 특히 상온 이상 고온에서는 상당히 더 늘어나는 것으로 드러났다며 이같이 발표했다.

이에 따라 잔탁이 유통 기간을 거치면서 소비자에 대해 허용 불가 수준의 NDMA에 노출시킬 위험이 지적됐다.

이에 FDA는 소비자에 대해 잔탁 복용을 멈추고 NDMA가 나오지 않은 파모티딘, 오메프라졸, 시메티딘, 에스오메프라졸, 란소프라졸 등으로 바꾸라고 권고했다.

한편, 처음부터 이 문제를 제기한 밸리슈어는 잔탁이 체내에서는 더욱 NDMA를 만들어낼 수 있다며 이에 관해 현재 메모리얼 슬론 케터링 암 센터와 연구 중에 있다고 밝혔다. WHO에 따르면 NDMA는 높은 수준에서 위암, 대장암과 연관됐다. 

김자연 기자  natur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