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화장품
위생관리로 지쳐가는 봄, 홈 케어로 ‘극복’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 두기’로 대부분 집에서만 머물게 되는 요즘. 잦은 손세정제 사용으로 푸석하고 부르튼 손, 매일 착용하는 마스크는 답답함은 차치하고라도 얼굴 전체에 트러블과 쓰라림 까지 동반하는 예민 해짐에 마음은 아직 추운 겨울에 머물러 있는 듯하다.

봄엔 특히 실외와 실내 온도 차가 크고 건조해진 날씨 덕에 각질까지 생기기 쉬운 환경에 노출 되어 유/수분 밸런스가 깨지고 과다한 피지가 생성되어 더욱더 예민해지기 십상이다. 때문에 주기적으로 세심한 관리가 필수이다.

그렇다고 무턱대고 여러가지를 바르는 것 보다는 피부 상태에 따라 꼭 필요한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예민해진 피부를 집에서도 편안하게 케어 할 수 있는 몇가지 홈 케어 제품은 무엇이 있을까?

하얗게 일어난 각질을 없애고 싶어 입자가 굵은 필링 젤을 사용하게 되면 오히려 피부에 자극을 주어 트러블을 일으키는 역효과를 일으킬 수 있다.

하루하루원더의 ‘블랙 라이스 소프트 필링 젤’ 은 피부의 각질과 노폐물을 자극 없이 녹여 매끈하고 촉촉한 피부로 가꿔주며 국내산 100% 흑미 발효 추출물로 매끈하고 윤기 나는 청정 피부로 가꿔주는 반투명의 묽은 젤 타입의 무자극 필링 젤이다. 부드럽게 발리며, 산뜻하고 보송보송한 마무리감으로 사용하기 편리하다. 피부 안전 테스트까지 완료하여 민감한 피부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매일 착용하는 마스크로 피부는 늘 갈라지고 메말라 있다. 피부에 수분이 부족하면 유/수분 밸런스가 무너지기 마련. 이럴 땐 수분 마스크 팩으로 즉각적으로 수분을 공급해 주는 것이 좋다. 헉슬리의 ‘마스크 모이스처 앤 프레시니스’는 소나기가 내린 직후의 사하라 사막을 모티브로 만들어진 수분, 진정 마스크로, 상단 시트 층의 블루 워터 에센스는 풍부한 보습 성분을 함유해 피부 깊은 속까지 수분을 공급하며, 하단 젤 오일이 한번 더 피부 위로 보습막을 형성해 오랜 시간 피부 속 수분을 붙잡아주고 자극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해주는 것이 특징이다.

한껏 예민해진 피부를 상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 각종 유해환경으로부터 피부의 각질을 부드럽게 씻겨내는 유랑의 ‘클라리파잉 블루 마스크’ 는 자연 분해 되는 알갱이 호호바 비즈로 순하게 각질 제거가 가능하며, 풍부한 클레이 성분이 피부에 필요한 미네랄을 공급해 피부를 정화시켜준다.

또한 봄철에 심해지는 미세먼지 92.96% 세정효과를 입증한 클레이 워시오프 마스크로, 제주 동백나무 꽃 추출물이 민감해진 피부에 컨디션을 완화하고 생기를 부여해준다. 더불어 귤 껍질 추출물 함유로 외부 자극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해준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