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질병관리본부
코로나19 완치자 혈장, 중증 환자 투여 검토메르스 당시 9건 투여 사례 있어…투여 주기·투여량 등의 내용 검토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정부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완치자 혈장을 중증 환자 치료에 활용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사진)은 31일 브리핑을 통해 “중증 환자에게 사용하기 위해 완치자의 혈장을 환자 치료에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권 부본부장은 “메르스 사태 때에도 약 9건 정도 회복기 환자의 혈장을 가지고 치료를 시도한 적이 있다”며 “사실상 혈액에 들어있는 항체를 수혈하는 개념의 치료”라고 소개했다.

 권 부본부장에 따르면 지침에는 어떤 상태의 환자에게 어떤 주기로 얼마만큼의 혈장을 투여해야 하는지 등의 내용이 담길 예정이다.

 권 부본부장은 “일부 혈장 치료에 비관적인 전문가들도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도 “현재 백신은 물론이고 당장 유효한 치료제가 없는 상황이므로 중증 환자의 치료를 위한 '최후의 수단' 중 하나로 준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중증 환자에게 회복기 환자의 혈장에 있는 면역 항체를 투입하면 코로나19를 이겨낼 수 있지 않겠느냐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며 “다만 아직 최종 지침이 나온 상태는 아니고 수혈학회 등 전문가 의견 수렴을 거쳐 심의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