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의료단체
정부의 코로나 대응 의사 10명 중 7명이 '부정적'의협, 설문조사 1589명 응답…84% 사태 초기 중국 입국제한했어야 판단

[의학신문·일간보사=김현기 기자] 의사 10명 가운데 7명이 ‘코로나19’ 감염병 사태와 관련 정부의 대응이 잘못됐다고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는 지난 3월 20일부터 24일까지 ‘닥터서베이’를 통해 진행한 ‘코로나19’ 사태 관련 대회원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설문조사에는 전국 모든 지역 의사회원 1589명이 참여했으며, 서울이 33.9%(538명)로 가장 많았고, 경기 17.4%(277명), 대구 8.3%(131명), 부산 8.2%(130명) 순이었다.

 의협에 따르면 설문조사 결과 ‘코로나19 사태 관련 정부의 대응 전반’에 대해 응답자의 39.1%(621명)는 ‘올바른 대응이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고 답했으며, ‘대응이 다소 부족했다’고 답한 비율도 29.8%(473명)에 달했다.

 

 반면 ‘어느 정도 효과를 거뒀다’는 16.6%(264명), ‘매우 잘 대응했다’는 의견은 6.1%(97명)에 불과했으며, 피해가 컸던 대구지역 의사들은 83.2%가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특히 ‘중국 경유자 입국 전면 제한’의 경우 응답자의 84.1%(1337명)가 ‘사태 초기에 입국을 전면 제한해야 했다’고 응답했다.

 반면 의협의 대응에 대해서는 ‘비교적 적절하게 대응했다’와 ‘매우 적절하게 대응했다’고 답한 비율이 각각 44.6%(706명), 17.9%(284명)로 집계됐으며, 제시했던 권고문과 가이드라인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평가가 이어졌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에 참여한 회원들의 연령대는 20∼30대 13.9%(221명), 40대 36.2%(575명), 50대 33.3%(529명), 60대 이상 16.6%(264명)의 분포를 보였으며, 전문과별로는 내과 23.2%(369명), 소아청소년과 10.8%(172명), 가정의학과 10.2%(162명), 이비인후과 6.0%(96명) 등이 참여했다.

 근무 형태는 개원의 53.1%(844명), 봉직의 30.6%(486명), 대학교수 10.5%(167명), 기타(타 분야) 3.2%(51명), 공보의/군의관/공직의 1.3%(21명), 전공의 1.3%(20명) 순으로 조사됐다.

 의협 박종혁 대변인은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정부와 대한의사협회의 대응에 있어 회원들이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설문조사를 실시하게 됐다”며,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하는 참고자료로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김현기 기자  khk@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윤태호 2020-03-30 16:30:20

    최대집 일베회장 극우단체 의사가 아닌 정치인 황교안 옆에 늘 붙어있음 의사 협회원들도 적고 득표율 5%임 일반 의사들이 정치이 관심 없어서 그랬음, 일반의사들 최대집이 방역 방해하고 치료 행위를 하지 말라고 지시 했다고 했음 의사들이 이사태 끝나고 책임 물을 예정이라고 창원병원과장이 말함   삭제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