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조선대병원, 각계서 코로나 극복 온정 이어져오월어머니집, 광주은행, 적십자사 나눔 전달 - 대구출신 조선대 사대 학생 감사 간식

[의학신문·일간보사=차원준 기자] 조선대학교병원은 최근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의료진을 응원하는 각계의 온정이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광주은행, 조선대병원에 사랑의 꾸러미 전달 기념

대한적십자사 광주·전남지사는 24일 방호복 200벌과 마스크 3,000매를 전달했으며 27일에는 오월어머니집(관장 이명자)과 광주은행(은행장 송종욱) 및 조선대 사범대학 학생에게서 의료진 격려를 위한 물품 전달이 이어졌다.

5·18민주화운동 당시 5·18구속자가족모임으로 시작된 오월어머니집은 지난 2월 광주·전남 지역 첫 코로나 환자 발생 이후 2달 가까이 지역 내 확산과 환자 치료에 전념하고 있는 조선대병원 의료진을 격려하기 위해 도시락 150인분을 손수 만들어 방문했다.

이와 함께 조선대병원은 광주은행으로부터 ‘사랑 꾸러미’ 긴급 구호박스 전달식을 가졌다. 광주은행 임직원들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자발적으로 성금을 모아 직접 제작한 긴급 구호 박스는 손소독제와 생필품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오는 30일에 조선대병원 의료진에게 50박스가 전달될 예정이다.

또한 대구 출신의 조선대학교 사범대학 학생으로부터 의료진을 위한 간식이 전달됐다. 사범대학 교육학과에 재학중인 송성한씨는 자신의 고향인 대구 지역의 코로나19 확진환자를 기꺼이 수용하고, 직접 대구로 의료봉사를 떠난 조선대병원 의료진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정성을 보내왔다.

정종훈 병원장은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에 따라 의료진은 물론 광주 시민들의 피로도가 쌓여가고 있지만, 각계 많은 분들의 성원에 힘입어 맡은 바 최선을 다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