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정부, 코로나19 임상 정보 공개 확대 추진심평원 청구 자료, 연구용으로 가공해 공개…데이터는 많지만 신뢰도는 '글쎄'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정부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관련 정보를 대규모로 공개하기 시작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7일 브리핑을 통해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청구 자료를 공개하고, 관련된 연구 성과를 공유 및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주요국 정부 및 연구기관 등에서 코로나19 상황 평가 및 방역 정책 수립을 위해 우리나라 자료를 요청해옴에 따라, 진단 검사·약제 사용·진료 비용 등에 대한 상세 자료를 연구용으로 가공했다.

 가공된 자료는 기존 만성질환자 등 고위험군의 위험도를 정량화해 질병 예후에 대한 예측모형을 개발하고, 각 국가 대응 과정에서 효율적인 자원 배분 및 치료 효과 확인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자료개방 전용 누리집 인터넷 주소는 https://covid19data.hira.or.kr이다.

 심평원 청구 자료 공개에 대한 의미는 상당히 크다. 국립중앙의료원이 주관하고 있는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는 웹기반 정보관리시스템(eCRF)을 구축해 일선 의료기관이 환자의 임상 정보를 직접 입력하는 방식으로 정보 공유를 추진 중이다.

 다만, 현재 코로나19에 대응하는 인력이 절대 부족해 정보 입력 자체가 우선 순위에서 밀릴 수밖에 없기 때문에 정보 수집이 원활치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비해 심평원 청구 데이터는 의료기관 유지를 위해 필수적으로 행해지는 작업이기 때문에 우선 순위가 높고, 데이터 확보량 또한 상당하다.

 문제는 연구용으로 쓸만한 데이터인지에 대한 여부다. 현재 코로나19 치료비는 전액 국가가 부담한다. 일선 의료기관이 갖는 청구 심사에 대한 부담감도 그리 크지 않다.

 여기에 더해 코로나19가 신종감염병이기 때문에 치료량 자체가 기존 질환들보다 많다는 것이 일선 의료진의 설명이다. 또한 청구 데이터는 환자 증세에 대한 경과 지표 획득이 부족한 단점도 있다.

 이러한 이유들로 인해 청구 자료 공개가 크게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도 일각에서 제기된다.

 한 대학병원 소아감염분야 교수는 “어쨌든 지금 의료진들은 최대한 정보를 획득해 임상에 적용하는 수밖에 없다”면서 “많은 자료들이 서로 공유가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