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명지병원, 한국의 코로나19 노하우 전 세계에 전수UN요청, 105개국 재난담당 공무원 및 전문가에 경험 공유
25일 1차 웨비나 이어, 26일에는 아메리카 지역 대상 2차 세미나 진행

[의학신문·일간보사=이재원 기자] 우리나라의 코로나19 환자치료와 대응에 대한 전 세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UN의 요청으로 명지병원을 중심으로 전 세계 재난 담당 공무원 및 전문가 등을 대상으로 한국의 노하우를 전수하는 웹 세미나가 잇따라 개최된다.

명지병원(이사장 이왕준)은 지난 25일 오후 6시(한국시간) UNDRR ONEA & GETI(UN 재난위험경감사무국 동북아사무소 및 국제교육훈련연수원)의 요청으로 ‘한국의 COVID-19 상황에 관한 실제적인 경험’을 주제로 한 웨비나(Webinar)를 진행했다.

전세계 105개국에서 898명의 재난담당 공무원 및 전문가, UN직원, 관련 학자 등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된 UN의 제1차 COVID-19 웨비나에서는 명지병원 이왕준 이사장이 한국의 사례 발표자로 나섰다.

이어 26일 오전 10시(한국시간 기준)에도 미국과 라틴아메리카 지역의 UN직원, 지역 국가 재난담당 공무원 및 전문가 등을 대상으로 제2차 웨비나가 진행될 예정이다. 2차 웨비나에도 이왕준 이사장이 발표자로 나서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공유할 예정이다.

웨비나는 웹(Web)과 세미나(Seminar)의 합성어로 강연자와 참여자를 인터넷으로 연결하여 양방향으로 소통하는 방식의 세미나이다.

대한병원협회 신종 코로나비상대응실무단장을 맡고 있는 이왕준 이사장은 이번 웨비나에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한국의 상황과 4가지 대응 전략, 그리고 국가지정 격리병상을 운영 중인 지역거점병원으로서의 명지병원의 환자 치료 및 대응 전략 등에 대해 공유했다.

이왕준 이사장은 웹으로 참여한 전세계 전문가 및 관계자들에게 1월 20일 첫 확진환자 발생부터 시작된 한국의 코로나19 사태의 전체적인 현황과 한국인의 역학적 특성, 대구 경북지역의 발생 특징, 한국의 대응전략 및 진단 등에 대한 총체적으로 설명했다.

이어 한국에서도 가장 모범적인 사례로 꼽히고 있는 명지병원의 코로나19에 대한 선제적 대응과 그 결과 등도 소개한다. 또 그동안 명지병원 국가지정 음압격리병상에서 치료한 코로나19 확진환자의 증상과 치료과정, 투여약물, 안심외래 및 선별진료 등의 진료 과정에 대해 소개했다.

이 웨비나에는 이왕준 이사장을 비롯하여 코로나19 주치의로 진료에 참여중인 감염내과 이기덕 교수, 강유민 교수, RT-PCR 검사 책임과 환자 치료 논문을 주도한 임재균 교수(진단검사의학과)와 이백승 박사(캔서롭) 등이 함께 참석, 참여한 각국의 전문가들과의 열띤 질의응답 시간도 가졌다.

명지병원 이왕준 이사장은 “UN측의 적극적인 요청으로 긴급하게 마련된 웹 세미나 자리였다”며 “한국의 코로나19 환자치료와 대응전략 등에 대한 각국의 관심이 지대하다는 것을 절실히 느꼈고, 웨비나에 참여한 나라의 코로나19 진료체계 구축과 대응전략 수립에 큰 의미 있는 기회가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원 기자  jwl@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