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기타기관
광주광역시 코로나19 심리지원 큰 효과최근 일주일 상담542건·정보제공 558건 - 마음건강주치의 제도 활용 전문서비스

[의학신문·일간보사=차원준 기자] 광주광역시가 운영중인 코로나19 심리지원 프로그램에 격리자와 일반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지면서 마음치료에 큰 효과를 보고 있다.

광주시는 지난 18일부터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시민들이 감염 위험에 노출됐다는 스트레스로 불안, 불면, 의심, 무기력 등 심리적 증상에 시달리는 사례가 늘면서 전문적인 상담과 함께 심리지원을 하기 위해 심리지원단과 각 구 심리지원반을 구성했다.

특히, 치료 연계 전 정신건강전문의의 상담이 필요할 경우 광주시의 특화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는 마음건강주치의 제도를 활용함으로써 보다 전문적인 심리지원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심리지원은 24일 현재 전화·대면을 통한 심리상담 건이 542건, 문자·리플릿 등을 이용한 정보 제공은 558건에 달하는 등 지친 마음을 치유하려는 시민들에게 큰 의지가 되고 있다.

광주광역시 코로나19 심리지원단은 정신건강 전문가들이 24시간 적극적인 심리상담 등을 진행하고 있으며 코로나19로 인한 불안, 우울, 스트레스로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시민은 코로나19 심리지원 핫라인(1577-0199)을 통해 언제든 이용이 가능하다.

또한 심리지원단은 감염에 대한 두려움이나 공포, 빨리 종식되지 않는데 대한 분노, 외부활동 제약에 대한 스트레스 등은 감염위기 상황에서 발생하는 지극히 정상적인 감정이며, 규칙적인 생활과 긍정적인 활동을 유지함으로써 극복할 수 있다고 밝혔다.

다만 이러한 부정적 감정이 지속되어 해결되지 않을 경우 우울증으로 진행될 수 있으므로 심리방역 전문가의 도움을 받을 것을 권장했다.

이평형 복지건강국장은 “코로나19로 인한 불안, 우울, 스트레스로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시민은 망설이지 말고 코로나19 심리지원 핫라인을 이용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광주광역시는 격리자와 시민들은 코로나19 심리지원단’과 ‘5개 자치구 심리지원반’을 이용하고 확진자와 가족은 국가트라우마센터를 이용해주길 권장하고 있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