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약사·약국 개국가 기자수첩
약국, 마스크 판매 의무만 있고 보호장치는 없다?

[의학신문·일간보사=김민지 기자] “코로나가 끝나면 멀어졌던 손님들과의 관계가 잘 회복될까요? 좋은 취지에 맞게 열심히 하고 있을 뿐인데 오히려 약국이 고스란히 피해를 입는 것 같아요. 그동안 받은 상처는 이루 말할 수가 없네요” 서울 소재 약국을 운영하는 한 약사가 기자를 만나 한 말이다. 

코로나19사태 발생 이후 약국이 공적 마스크 판매처 역할을 한지 한 달이 됐다. 약국가는 코로나가 언제까지 갈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점점 지쳐가는 분위기다. 무엇보다 약사들을 가장 힘들게 하는 것은 오롯이 봉사정신으로 하고 있지만 정작 이들이 마스크 판매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보호할 장치는 아무것도 없다는 점이다.

이를테면 마스크 안내 업무 등이 있다. 그동안 약사들은 “마스크 있어요?”라는 손님들의 질문에 없다는 답변하기를 수천 번. 기자는 목이 쉬었다는 약사들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었다. 

약국의 공적 마스크 취급 한 달이 지난 지금에서야 대한약사회는 부랴부랴 KT, 네이버와 협의해 약국 운영시간, 마스크 입고 시간 및 재고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ARS(자동응답시스템)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겠다는 방안을 마련했다.

문제는 이뿐만이 아니다. 마스크 챙겨주기에 대한 통일된 규제가 없는 것도 약사들이 마주하고 싶지 않은 불편한 현실이다.

실제 서울 소재 한 약사는 기자에게 “모 약사는 자신의 약국에서 영양제를 많이 산 손님의 마스크를 미리 빼놓더라. 카톡방에서 ‘친한 손님들을 위한 마스크’라는 단어를 공개적으로 쓰시는 약사들도 있다”며 “단골손님들이 다른 데는 다 빼준다면서 전화를 할 때마다 죄송하다고 설명하는 것도 너무 속상하다. 우리가 어느 선까지 지켜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던 적이 있다.

손님들이 요구하는 대로 해주는 약국은 융통성 있는 좋은 약국이고 FM대로 제도를 시행하는 약국은 단골손님에게 배신감 주는 약국이 돼버린 아이러니한 상황.

모든 국민들에게 균등하게 마스크를 공급하려는 좋은 취지에 걸맞은 통일된 규제 없이 약국에게 의무와 책임만 지운 채 방관해서는 안 될 것이다. 

적어도 코로나19사태가 끝나고 난 이후 본연의 역할로 되돌아갈 약사들이 자신이 한 노력에 대해 후회하고 피해 받는 상황이 발생해서는 안 된다는 점은 분명해 보인다.
 

김민지 기자  m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