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의료단체
소아청소년과 의사단체 소아암 환자 등에 마스크 10만장 기부대한아동병원협회, 대한소아청소년학회 24일부터 순차적 전달 예정

[의학신문·일간보사=이상만 기자] 대한아동병원협회(회장 박양동)와 대한소아청소년학회(이사장 은백린, 회장 서병규)는 전국 4,300여명의 소아암 환자와 가족 등을 위해 마스크 10만장을 확보, 24일부터 순차적으로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한아동병원협회와 대한소아청소년학회는 전국 4,300여명의 소아암 환자와 가족 등을 위해 마스크 10만장을 전달키로 했다. 

대한아동병원협회와 대한소아청소년학회는 “소아암 환자의 경우 정부가 마스크 5부제 시행을 하고 있음에도 여전히 구입에 어려움을 겪는 등 이른바 마스크 공급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상황”이라고 판단하고 “대한적십자사의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이번에 소아암 환자 등에게 마스크를 전달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박양동 대한아동병원협회 회장은 “소아암 환자들에게 마스크는 필수품인데도 불구하고 마스크 대란으로 이를 구하지 못해 발만 동동 구르는 소아암 부모들의 소식을 들었을 때 너무 안타까웠다”고 말하고 “24일부터 한국백신(대표이사 하성배)의 물류 지원을 받아 전국 소아암 환자 및 가족 등에게 순차적으로 전달될 마스크가 소아암 환자들의 빠른 쾌유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은백린 대한소아청소년과학회 이사장도 “코로나19로 마스크 구입을 위해 줄서기를 하는 등 국민들이 마스크 구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특히 소아암 환자의 경우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는 기저질환자로 더욱 심각하다”며 “이번에 전달되는 마스크가 소아암 환자와 가족들에게 큰 힘이 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와 한국어린이재단은 “소아암 환자에게 있어 마스크는 반드시 필요한데 코로나19로 인한 마스크 대란으로 인해 그동안 구입 등이 매우 힘들어 병마와 싸우고 있는 아이들이 난감한 상황이었는데 대한아동병원협회와 대한소아청소년과학회가 소아암 환자와 환자 가족 등을 위해 소아용 보건용 마스크 등을 기부해 한시름 덜게 됐다”고 전하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조미현 2020-03-24 21:23:54

    역시 대단하신 박양동회장님, 실천하는 리더로 멋지십니다. 따뜻한 마음에 환아들과 엄마들이 활짝 웃을 것 같습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