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질병관리본부
코로나19 항체 탐지용 단백질 개발항체치료제 개발·혈장치료제 고도화 초석…단백질 정제·중화시험법 확립 치료제 효능 평가 추진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항체 탐지용 단백질 제작에 성공, 항체치료제 개발과 혈장치료제 고도화에 한걸음 다가섰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 국립보건연구원(원장 권준욱)은 코로나19 항체 탐지용 단백질(프로브) 제작에 성공했다고 10일 밝혔다.

 항체 탐지용 단백질(프로브)은 코로나19 바이러스 항체를 발견해 분리해낼 수 있도록 탐지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이번 항체 탐지용 단백질 제작을 통해 회복기 환자 혈액에 존재하는 중화항체 생산 세포(B세포)를 특이적으로 검출할 수 있다는 것이 정부 측의 설명이다.

 이미 정부는 그간 완치자 혈액을 확보해 면역형광검사법(IFA)을 확립했으며, 향후 다양한 코로나19 항원 단백질을 정제하고 중화시험법을 확립해 치료제 효능 평가도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김성순 국립보건연구원 감염병연구센터장은 “긴급현안 과제를 통한 항체치료제 개발과 추경을 통한 혈장치료제 개발 연구로, 외부 기업·학계·의료계와 협력연구를 촉진해 임상 적용이 가능한 코로나19 치료체 개발에 한 발 앞서 나아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