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단신 병의원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이영탁 前 삼성서울병원 흉부외과 교수 영입

[의학신문·일간보사=이상만 기자]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이영탁 前 삼성서울병원 흉부외과 교수 영입 메디플렉스 세종병원(이사장 박진식)이 흉부외과계에서 대한민국 권위자로 꼽히는 이영탁 前 삼성서울병원 흉부외과 교수(사진)를 영입, 3월부터 본격 진료를 시작한다.

메디플렉스 세종병원에서 진료를 시작하게 된 이영탁 심장혈관센터장(흉부외과 진료과장)은 서울의대 출신(1981년 졸)으로 1989년부터 2001년까지 세종병원에서 흉부외과 과장 및 부장으로 재직했다. 이후 성균관대학교 의과대학 흉부외과 교수로 봉직하다가 2020년 2월 퇴직했다. 2003년부터 2005년까지 삼성서울병원 심장혈관센터 부센터장에 이어 2009년부터 2011년까지 심장혈관센터장을 역임했다.

이 센터장은 1996년 대한민국 최초로 인공심폐기 없이 심장박동상태에서 수술하는 ‘무심폐기 관상동맥우회술’을 집도해 성공했다. 이후 매년 400여건의 관상동맥우회술을 시행하는 등 국내 관상동맥우회술의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2003년 응급순환보조장치(EBS)를 국내 최초로 도입한 것도 이 센터장이다.

2012년에는 이 센터장과 동료 교수들이 공동으로 국내 첫 좌심실 보조장치 삽입술(2세대)에 성공, 2015년에도 국내 최초로 말기 심부전 환자에게 3세대 인공심장 이식수술을 성공한 바 있다.

이영탁 심장혈관센터장은 “주 전문분야인 관상동맥우회술 위주로 심장질환자를 치료하는데 집중하고 싶다”며, “여건이 된다면 말기 심부전 환자를 대상으로 심장보조장치 삽입술을 활발하게 시행하고 싶다”고 계획을 밝혔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