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의료단체
최대집 '의료계 피해 적정 보상에 최선'대회원 서신, 의사 자가격리·의료기관 폐쇄 등 적정 보상기준 마련 주력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은 28일 오후 전국 회원들에게 보낸 서신을 통해 "정부가 약속한 코로나19로 인한 의사 자가격리나 의료기관(병의원) 폐쇄에 보상이 제대로 이뤄질수 있도록 보상 기준 마련과 실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대집 의협 회장

최 회장은 이날 서신에서 우선 "환자수가 급증하고 있는 대구와 경북 지역에서는 많은 동료와 선후배들이 바이러스와의 전쟁의 최전선에서 고군분투하고 있고 전국 각지에서 어려움에 처한 동료를 돕고 대구시민과 경북도민들의 생명을 지키기 위한 의협 회원들의 노고가 이어지고 있다"고 실정을 전했다.

그는 "현장에서는 여전히 마스크와 장갑과 같은 기본 개인보호구조차도 의료인 개인이 따로 구해야 할 정도로 불안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고 공중보건의사, 군의관, 전공의 등 젊은 의사들 역시 숙식을 비롯한 기본적인 생활 여건이 여의치 않다고 한다."며 "우리 의사들 스스로가 동료와 선후배를 돕고 보호해야 한다"며 협력을 당부했다.

최 회장은 "의협은 현장의 회원들을 물심양면으로 지원하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 이미 대구와 경북지역으로 마스크와 방호복 등 필수적인 보호구를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회원들께서 모아주신 소중한 성금으로 현장에서 필요한 물품과 식료품 등도 계속 공급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최 회장은 "전국에서 자원하고 있는 회원들이 각자의 상황에 맞는 지역과 근무형태로 의료지원에 나서실 수 있도록 자원의사가 있는 회원들의 명단을 취합하고 있다."며 "중앙정부와 각 지방자치단체의 요청 및 지역의사회의 현장상황 판단에 따라 신속하게 지원이 가능하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여러 위협에도 지역사회를 지키고 있는 회원들께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최 회장은 "확진자 접촉 후 의료진 자가격리로 인한 휴업에 대한 보상은 지난25일 정부가 정례브리핑을 통해 폐쇄조치에 준한 보상 방침을 밝혔다."며 "의협은 이런 정부의 방침이 분명하게 현실화될 수 있도록 의료계의 의견이 반영된 보상 기준의 마련과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그동안 수급이 어려웠던 마스크는 3월부터 지속적으로 물량 확보가 가능해져 '의사장터'를 통해 더욱 원활하게 공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최 회장은 "코로나19와 맞서는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회원들의 안전"이라며 "언제 어디에서든 안전한 진료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 주고 어렵거나 힘든 일이 있을 때에는 언제나 의협과 상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이익집단 2020-02-28 23:15:09

    국민생각하는 척 쇼부리다가 결국 자기 이익관철로 돌아가는 꼴보수 이익집단 의협 최대집! 역쉬 대단하십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