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성남시의료원 정식 개원 무기연기상황 따라 코로나 치료에 123개 병상 사용 방침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성남시의료원이 3월 17일 예정인 정식 개원 일정을 무기 연기하고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집중하기로 했다.

성남시의료원은 6개 음압격리병상을 갖췄으며 27일 확진된 수원지역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이송됐다.

성남시의료원은 6개 음압격리병상이 환자들로 모두 채워지면 음압 기능이 있는 18개 병상(다인실 병상 포함)도 운영할 예정이며 상황에 따라 이들 병상을 포함해 123개 병상을 코로나19 환자를 위해 사용할 계획이다.

성남시의료원 관계자는 "정식 개원을 앞두고 의료진을 확보하고 있는데 현재 전체 509병상 가운데 123개 병상을 운영할 의료진을 갖췄다"며 "공공의료기관으로서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됨에 따라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전념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