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단신 다국적제약/의료기기
에스디랩, ‘스노우’ 원단…코로나19 예방 기술 선정장시간 효력 항균제 ‘SD솔루션’ 응용, 표면 스파이크로 바이러스와 세균 99.9% 물리적 파괴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차세대 항균 솔루션 전문기업 에스디랩코리아(대표 김창주)는 최근 지속력 강한 SD(Spike Defender) 솔루션을 이용해 국내서 생산한 ‘스노우’ 차세대 항균원단이 중국 광둥성 과학기술청∙위생건강위원회 연합의 코로나19 감염예방 치료기술 및 제품에 선정돼 지속형 항균 마스크 제작을 위해 중국에 수출된다고 밝혔다.

에스디랩코리아 '스노우' 차세대 항균원단

‘스노우(SNoW: Super Non-Woven Fabric)’ 차세대 항균원단은 부직포에 장시간 효력 항균제인 ‘SD솔루션’을 응용한 제품으로, 표면에 항균 스파이크를 형성해 코로나 19를 포함한99.9%의 바이러스 및 세균을 물리적으로 파괴하며 7일 이상 항균 효과가 지속된다. 항균마스크뿐만 아니라 항균보호복, 항균필터, 항균커튼 등 다양한 항균 제품에 활용할 수 있다.

이번 수출은 중국 정부의 새로운 방역 정책의 일환으로 이뤄졌다. 중국 광둥성 위생건강위원회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광둥성 과학기술청과 연합해 코로나 19 감염예방 치료기술 및 제품을 물색하는 과정에서 에스디랩코리아의 스노우 항균원단에 코로나 19 사멸 지속 테스트를 진행, 효과가 확인돼 지속형 항균 마스크 생산 재료로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중국 광둥성 과학기술청은 이러한 결과를 바탕으로 지난 13일 “스노우 항균원단으로 만든 마스크가 표면 전염 문제를 효과적으로 막을 수 있고, 전염병 예방 업무를 진행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판단한다”는 내용의 증명서를 에스디랩코리아에 전달했다.

이에 에스디랩코리아는 중국 정부가 마스크 제작사로 지정한 광저우의 제트 바이오필트레이션(Jet Bio-Filtration)과 스노우 항균원단에 대해 수출 계약을 맺고 우선 항균 마스크 약 33만 개를 생산할 수 있는 항균 원단을 28일 중국으로 보낸다.
 
김창주 대표는 “코로나19의 확산을 막는 데 우리 기술이 중대하게 기여할 수 있다는 점이 확인된 만큼 이번 협력이 최대한 신속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회사의 자원을 집중 투자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SD 솔루션’이 항균원단 제작은 물론 공간 방역에도 적용 가능한 만큼 코로나 19를 비롯해 감염으로부터 안전한 환경이 필요한 곳에 최적의 협력이 이루어지도록 논의를 지속해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 환경보호청(EPA)과 한국 환경부로부터 허가 및 안전성을 인정받은 ‘SD솔루션’을 활용한 ‘SD999감염관리시스템(항균코팅 서비스)’은 공간감염예방 및 교차감염예방에도 탁월한 효과가 있어 의료기관과 기업들에 제공되고 있다.

국내 의료기관 중에는 연세대 치과대학, 건국대 수의과대학과 국내 중대형 치과병원, 클리닉 등에 서비스되고 있으며, 어린이집과 유치원 등 교육기관에서도 수요가 있다. 기업 중에서는 유동인구가 많은 공간 방역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 롯데월드타워 내 식당 및 유명 중식당 등에서 에스디랩코리아의 ‘SD999 감염관리시스템’을 채택하고 있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