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단신 다국적제약/의료기기
옵토레인, 코로나19 진단 솔루션 선봬반도체 형광 센서 및 실시간 진단 데이터 서버로 집계 분석 'Digital PCR'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분자진단 솔루션 제공 기업 옵토레인(대표 이도영)은 바이러스 정량검사를 통해 ‘코로나19’를 보다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는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옵토레인은 초정밀, 초간편, 초스피드 진단을 목표로 반도체와 바이오를 융합해 진단기기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이다. 핵심기술은 표적 유전자를 검출하기 위해 열제어 시스템을 탑재한 반도체 형광 센서로, 해당 반도체 센서 위에서 질병 진단을 위한 PCR(중합효소반응)이 일어나고 검사한다.

컴퓨터나 카메라에 사용되던 CMOS 반도체 칩 위에서 코로나19를 진단하는 Real-time PCR(실시간유전자 증폭) 반응이 일어남과 동시에 Viral load(바이러스 개수까지 파악하는 정량검사)까지 확인이 가능한 것이다.

현재 코로나19 진단은 실시간 유전자 증폭(Real-Time PCR) 검사를 활용하는데 감염 초기 환자의 경우 음성으로 판정되었다가 재검사에서 양성으로 확진되는 경우가 있다. 해당 오류는 초기 감염 시 채취된 환자샘플내 바이러스 개수가 적어 검출이 안되다가 며칠 후 재검사에서는 바이러스 수가 증가된 이후이어서 검출되는 경우로 보고되고 있다.

하지만 차세대 PCR 기술로 알려진 디지털 PCR을 사용할 경우 바이러스 개수까지 정량적으로 확인이 가능하다. 옵토레인의 디지털 PCR 기술은 정량측정 지표인 민감도에서 세계 최고수준(0.01%)이며 진단검사가 실시간으로 측정돼 단시간내에 진단할 수 있다.

옵토레인의 민감한 진단능력은 감염 초기에 조기진단을 가능케 할 뿐 아니라, 확진 환자의 완치여부를 판정하는데 있어서도 신속하고 높은 신뢰의 진단 결과제공을 할 수 있다.

빠른 초기 감염여부 진단도 중요하지만 경우에 따라서는 완치환자들을 정확히 판단해 퇴원시킴으로 몇 안 되는 음압병상의 효율적 운영을 가능케 할 수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입장이다.

현재 디지털 PCR을 활용한 정량검사는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에 많이 적용하지 못하고 있다. 기술적인 장점은 뛰어나지만 사용방법이 어렵고 가격이 비싼 이유로 전문적인 연구기관에서만 제한적으로 사용되고 있다.

옵토레인의 디지털 PCR은 반도체 CMOS 센서를 이용해 사용방법이 전자제품과 같이 편리하고 검사시간도 1시간 이내에 가능하다. 가격 또한 글로벌기업 제품의 1/10 수준으로 경쟁력이 있다.

회사 관계자는 “우리 제품은 기존 PCR 분석기에 탑재된 광학기기와 열제어 장치 모두를 반도체칩으로 통합 대체시키기 때문에 작고 가벼우며, 진단 속도가 빨라 응급현장에서 사용이 용이하다”며 “최근 해외 관계당국에서 디지털 PCR을 활용한 코로나19 바이러스 정량검사 솔루션을 요청하여 미팅을 위한 기술 자료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