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단신 약사·약국
서울시약, 회원약국에 손소독제 11만여개 보급지난 26일부터 순차발송…내달 2일까지 공동구매 마무리 예정

[의학신문·일간보사=김민지 기자] 서울시약사회가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품귀현상을 겪고 있는 손소독제 수급대책을 세우고 약 11만여개를 회원약국에 공급한다.

서울특별시약사회 코로나19 비상대응센터(센터장 한동주)는 28일 공동구매 방식으로 손소독제 약국 공급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수급 대책은 감염 예방의 기초방역물품 중 하나인 손소독제의 공급가 폭등과 품절로 인해 구비 자체가 어려운 회원약국과 국민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했다.

시약사회는 손소독제 생산공장과 협의해 공장출하가로 공급가를 책정하고 24개 분회에서 취합한 회원약국의 주문량에 맞춰 각 분회로 전달하기로 했다. 

총분량은 500ml 5만개, 70ml 각각 6만개 등 총 11만여개이며 60ml 제품은 공급 협의중이다.

시약사회에 따르면 각 분회에서 취합된 주문량이 예상분량보다 많아 지난 26일부터 매일 순차적인 발송이 이뤄지고 있으며, 오는 3월 2일까지 공동구매가 마무리될 계획이다.

한동주 센터장은 “코로나19로 불안한 국민들이 손소독제를 찾아도 약국에서 제공할 수 없는 자괴감에 시달릴 정도였다”며 “기초방역용품 공급처로서 국민 불편을 해소하고 코로나 사태를 극복할 수 있도록 약국 역할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민지 기자  m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