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상급종병 절반, '전화처방 하겠다'종병·병원급 56%·의원 72%…정부, '코로나19 전파 양상에 따라 종료시점 결정'
서울대병원 의료진(조영민 내분비내과 교수)이 전화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서울대병원 제공.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대한의사협회의 반대에도 불구, 전체 상급종합병원의 절반이 전화처방을 진행하겠다는 의사를 밝혀 주목된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7일 브리핑을 통해 전화상담‧처방 시행 현황을 발표했다.

 정부가 일부 의료기관을 조사한 결과, 상급종합병원 42개 중 50%인 21개가 전화상담‧처방을 시행하겠다고 답했다.

 이와 함께 종합병원․병원 56%(169개 중 94개), 의원 72%(707개 중 508개)가 시행 또는 시행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 결과는 지난 26일 20시까지 집계된 결과다.

 정부는 코로나19와 관련, 의료기관 내 의료인을 보호하고, 국민은 안전하게 의료상담과 처방을 받을 수 있도록 전화 상담․처방과 대리처방도 한시적으로 추진한다고 지난 21일 밝힌 바 있다.

 의사가 안전하다고 판단하는 경우에는 의료기관을 방문하지 않고도 전화 상담 또는 처방을 받을 수 있으며, 재진환자가 동일한 질환에 대해 반복해 동일한 처방을 받는 경우에는 가족 등 보호자의 대리 처방도 가능하다.

 한시적 조치는 이미 24일부터 시행됐으며 정부는 코로나19 전파양상을 보아가며 종료시기를 결정할 계획이다.

 또한 원하는 의료기관은 참여할 수 있도록 병원협회, 의사협회 등 의료계와 긴밀히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