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의료단체
요양병원들 “마스크 품귀 심각…정부가 나서달라”재고 바닥…“대구와 경북지역은 상황 더 심각하다”

[의학신문·일간보사=이상만 기자] 대구와 경북지역에 코로나19 확진환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의료기관들은 마스크를 구할 수 없어 진료에 차질을 빚을까 우려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정부가 나서서 의료기관에 마스크를 우선 공급하도록 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대한요양병원협회 ‘코로나19 대응본부(본부장 손덕현)’가 25일 대구, 경북지역 요양병원을 대상으로 마스크 재고를 조사한 결과 대부분 1~2일치 밖에 없을 정도로 물량 확보에 애를 먹고 있었다.

대구의 A요양병원 원장은 “마스크를 구할 방법이 없다”면서 “거래업체에 부탁해 겨우 100장 씩 구입하고 있긴 한데 하루 이틀치에 불과해 걱정”이라고 말했다.

경북의 B요양병원 관계자는 “지금 요양병원에서 가장 시급하게 해결해야 할 문제가 마스크 지원”이라면서 “마스크가 의료기관에 우선 공급될 수 있도록 정부가 나서지 않으면 의료진이 마스크도 착용하지 않고 진료해야 하는 상황이 올 수도 있다”고 걱정했다.

마스크를 구할 수 없어 임시방편으로 덴탈마스크 안쪽에 면마스크를 대고 버티는 사례까지 나오고 있다.

대구의 C요양병원 관계자는 “마스크를 구할 수 없다보니 면마스크와 덴탈마스크를 겹쳐 사용하고, 면마스크를 빨아서 다시 쓰는 수밖에 없다”면서 “정부가 대구를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놓고 아무런 지원도 하지 않아 답답하기만 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대한요양병원협회 손덕현 회장은 25일 병원협회가 주관한 ‘코로나19 비상대응본부’ 회의에 참석해 코로나19 검체 채취키트를 전국 요양병원에 우선 보급해 줄 것을 건의했다.

아울러 협회는 급성기병원에서 요양병원으로 환자를 전원하기에 앞서 코로나19 검사를 의무화하고, 마스크가 원활하게 공급될 수 있도록 정부가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