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심평원
수술 예방적 항생제 사용 평가, 하반기로 연기코로나 대응 의료기관 부담 경감 목적 …조사표 수집시기도 올해 12월에서 내년 3월로 변경

[의학신문·일간보사=이재원 기자] 코로나19에 대응하는 의료기관들의 평가 부담을 덜기 위해 정부가 오는 4월 실시 예정이던 수술의 예방적 항생제 사용 평가를 하반기로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승택, 이하 심평원)은 25일 ‘수술의 예방적 항생제 사용’ 9차 평가의 대상기간을 올해 2분기에서 3분기 진료분으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평가대상 진료월이 변경됨에 따라 조사표 수집시기 또한 기존 올해 12월에서 내년 3월로 변경될 예정이다.

비상진료체계 가동 등 ‘코로나 19’와 관련하여 의료기관이 최일선에서 이에 대응하고 있고, ‘예방적 항생제’ 사용과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는 감염내과 진료의 등이 비상 대응의 주축을 담당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한 것이다.

심사평가원 하구자 평가실장은 "수술의 예방적 항생제 사용 평가 대상 연기는 감염병 최전선에 있는 의료기관이 국민건강 수호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라면서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정부 및 의료기관 협조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심평원은 수술의 예방적 항생제 이외에도 다른 적정성 평가에 대한 경감 필요성 등을 내부적으로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원 기자  jwl@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