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단신 의약정책
부산시, 코로나19 확산 방지대책 마련 긴급회의의료기관장ㆍ단체장, 종교 지도자들과 회의...협력방안 논의

[의학신문·일간보사=이균성 기자] 부산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에 따라 긴급 대응에 나섰다.

부산시는 24일 오후 시청 7층 영상회의실에서 오거돈 시장 주재로 주요 의료기관장 및 단체장 회의를 열고 코로나19 조기 종식을 위한 민관 협력체계 구축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을 비롯해 4개 대학병원장(부산대ㆍ동아대ㆍ고신대ㆍ인제대), 해운대백병원장, 부산의료원장, 부산시의사회장, 부산시병원회장 등이 참석했다.

오거돈 시장은 "부산은 현재 38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상황이 매우 엄중하다"며 "감염 확산을 막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촘촘한 의료대응체계를 구축하는 것인 만큼 병원이 보유한 물자와 인력을 총동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회의에서는 ▲민간병원 병상 확보 및 민간의사 역할조사관 동원 ▲코로나19 국민안심병원 지정 확대 ▲의료기관 내 의료진 감염 방지 ▲민간병원 선별진료소 확대 등이 논의됐다.

특히 시는 부산의료원을 감염병 전담기관으로 운영한다는 방침에 따라 의료원 입원환자를 관내 의료기관으로 옮기기 위한 병상 확보와 구급차량 지원 등을 요청했다.

한편, 부산시는 이날 지역 5대 종단(불교, 기독교, 천주교, 원불교, 천도교) 지도자들과도 간담회를 가졌다.

종교 지도자들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당분간 많은 사람들이 참여하는 종교행사를 가급적 자제해 줄 것을 호소했다. 또한 개인 위생수칙 준수 및 역학조사 협력 등도 요청했다.

종단 대표들은 "현 시점에서 절실히 요구되는 것은 타인에 대한 존중과 사회적 연대 가치를 지키는 것"이라며 "서로 이기주의에서 벗어나 지금의 어려운 상황을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다같이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이균성 기자  gs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균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