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단신 병의원
대전을지대, ‘코로나19’ 대응체계 강화비상사태 선포, 확산 방지 총력…응급실 폐쇄 등 가짜뉴스 ‘사실무근’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대전을지대병원(원장 김하용)은 코로나19의 대전·세종·충청지역내 확진 환자 발생 및 전국적 확산 추세에 따라 병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대응체계를 강화한다고 24일 밝혔다.

먼저 코로나 19의 최전선에서 싸우고 있는 의료진과 환자를 비롯한 방문객들의 감염을 막기 위해 마스크 미착용 시 병원 출입을 전면 금지키로 했다.

또한 지역사회 전파가 확산됨에 따라 선별진료소의 의료진을 확충하고 의심환자 증가에 대비해 격리병동 운영과 해당 병동 병실의 1인실 전환을 추진할 예정이다.

확진환자 발생 시 대처를 위한 프로토콜도 마련해 전 교직원에게 공유했고, 병원 외부에 호흡기내과 환자에 대한 별도 진료소 마련 및 전 입원환자에 대한 폐렴 검사 실시 등도 검토하고 있다.

앞서 대전을지대병원은 △선별진료소 운영 △병원출입구 일원화 △열화상 감지 카메라 설치 및 발열 확인 △전 방문객 문진표 필수 작성 및 1:1 문진 등을 통해 일련의 사태에 대비해왔다.

김하용 원장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지역 대학병원으로서 소임을 다해 지역민의 건강을 수호해나갈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조치를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SNS서 응급실 폐쇄? 가짜뉴스 ‘사실무근’

한편 대전을지대병원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응급실이 폐쇄됐다는 가짜뉴스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퍼지고 있다며 이는 사실 무근이라고 일축했다.

병원 관계자는 “병원과 응급실은 현재 정상운영 중이며, 지금 이 순간에도 의료진이 최선을 다해 확산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