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단신 다국적제약/의료기기
종양학 분야 대가 토니 목 교수, 루닛 합류자문위원 영입, 특정 암 치료 반응 예측 AI 바이오마커 연구 및 개발 조언 예정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의료 인공지능(AI) 전문기업 루닛(대표 서범석)은 세계적 임상 종양학자 토니 목 교수(홍콩 중문대 종양학 의장)를 자문위원으로 영입했다고 24일 밝혔다.

서범석 루닛 대표가 토니 목 교수(왼쪽)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루닛의 자문 위원으로는 미국 영상의학계의 선구자 엘리엇 시걸 박사와 유방영상학계의 오피니언 리더 린다 모이 박사, 존스홉킨스대학 칸 시디키 박사 등 각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들이 참여하고 있다. 토니 목 교수는 루닛의 종양학 분야를 담당할 첫 교수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토니 목 교수는 세계적인 의학지 NEJM, 사이언스, 란셋, 네이처 메디슨, 미국 임상종양학회지 등 유수의 저널에 240개 이상의 논문과 많은 책들을 출판한 전문가이다. 그의 주요 연구 관심사는 폐암에서의 바이오마커 및 분자 표적치료 연구인데, 토니 목 교수는 폐암에 정밀 의학적용을 도입한 최초의 획기적 연구였던 IPASS(IRESSA Pan-Asia Study)의 논문 총책임자이자 제1저자였다.

또한 그는 현재의 폐암 치료법을 정의하는 데 큰 도움이 된 FASTACT 2, PROFILE 1014, IMPRESS, ARCHER 1050, ALEX, AURA 3 및 KEYNOTE 042를 포함한 여러 국제 3상 연구를 주도했다. 연구결과는 2017 미국 임상 종양학협회의 펠로우쉽, 2018 유럽종양학회 평생 공로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토니 목 교수는 “인공지능은 의사들이 이전에 볼 수 없거나 보기 힘들었던 부분을 보게 해줌으로서 의학적 판단 능력을 높이는데 도움을 주기 때문에, 암 환자 진단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며 “현재 보편적으로 사용되고 있는 유방 촬영술, 흉부 엑스레이, CT 스캔 등과 함께 AI는 초기 암 발견을 위한 필수 도구로 자리 잡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AI는 의사들이 암을 치료하는데 사용하는 로봇 수술이나 바이오마커 선택을 넘어 의료 상담 등의 영역까지 도움을 줄 것이며, 우리는 이렇게 흥미진진한 시대에 살고 있다”며 “나는 루닛의 젊은 과학자들과 기술자들이 우리를 진일보 된 세상으로 이끌어 줄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토니 목 교수는 루닛의 연구진들에게 특정 암 치료에 대한 반응을 정확하게 예측하는 AI 바이오마커의 연구 및 개발에 관해 조언할 예정이다.

루닛이 개발한 바이오마커 기술은 초기 유방암의 보조 화학 요법과 진행성 폐암의 면역관문억제제에 대한 반응을 예측하는 조직 기반 바이오마커로, 다양한 국제 대회에서 검증된 딥러닝 기술을 적용했다. 이 기술과 관련해 루닛은 지난해 미국 암 연구협회(AACR)와 미국 임상 종양학회(ASCO)에서 연구초록을 발표하며 주목받기도 했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