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국회
여·야, 코로나 대응 총력전…추경 요청-코로나 특위 구성더불어민주당, 3조 4천억원 예비비 집행 정부에 촉구
24일 본회의 코로나19 특위 구성도 여-야 합의

[의학신문·일간보사=이재원 기자] 코로나 19의 지역사회 확산이 지속되는 가운데, 여야가 코로나 대응에 총력을 기울이는 모양새다.

지난 23일 국회 본청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더불어민주당 측은 정부에 즉시 추경예산안을 편성해 줄 것을 국회에 요청하는 한편, 대책특위에 여야간 합의한 것으로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사스가 발생한 2003년과 메르스가 발생하 2015년 정부와 국회가 7조 5000억원과 11조 6천억원의 추경을 편성했는데, 이번 코로나 경제적 피해가 더 클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정부가 즉시 추경예산안을 편성해 국회에 보고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정책과 예산은 타이밍이 중요하기에 3조 4천억원의 예비비를 신속히 집행해달라”고 정부에 요청했다.

앞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도 21일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위한 일에 협조할 준비가 됐다면서 예비비나 추경에 동의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어 여야가 추경 편성에 한목소리를 내는 중이다.

아울러 여야는 코로나19 대책특위 구성안을 24일 본회의에서 상정하기로 합의했다.

더불어민주당 측에 따르면, 24일 본회의에서 코로나19대책특위 구성안건을 상정하기로 여야가 합의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측에 따르면, 특위 위원장은 민주당이 맡고, 위원은 ‘9대(민주당) 8대(미래통합당) 1(민주통합의원모임)’로 구성키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민주당은 보건복지위 3명과 행정안전위·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정무위·외교통일위 소속 의원들을 특위에 배치해 코로나19 방역 및 경기 침체에 대응할 계획이다.

이재원 기자  jwl@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