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조선대병원 추가 확진자 2명 안전 격리

[의학신문·일간보사=차원준 기자] 조선대학교병원은 ‘코로나19’ 22번 확진자가 퇴원한 이후 2월 20일, 21일 광주에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여 국가지정 음압입원병동에 3명(양성2명, 추가검사1명)이 격리 입원했다고 밝혔다.

지난 16일 코로나19 집단 발병지인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한 교인 중 확진판정을 받은 2명은 20일 밤과 21일 새벽에 각각 조선대병원 국가지정 음압입원병동에 격리 조치됐다.

대구 예배에 다녀온 강OO(30세, 남)은 20일 정오에 가벼운 두통 증상을 호소하여 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 체취 후, 확진판정을 받고 20일 저녁 11시경 서구보건소 앰블런스를 이용해 조선대병원으로 곧바로 격리됐다.

강OO의 부인인 김OO(30세, 여) 역시 가벼운 발열 증상을 호소하여 강OO과 같은 앰블런스를 이용해 조선대병원으로 격리됐고, 검체 의뢰 결과 음성 판정이 나왔지만 강OO과 밀접접촉자로 인해 2차 추가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강OO과 함께 대구 예배를 다녀온 나OO(30세, 남) 역시 자가 격리 중 양성인 것으로 확인돼 21일 오전 8시경 조선대병원 국가지정 음압입원병동에 추가 격리됐다.

승용차 한 대로 대구 예배에 다녀온 광주 신도 교인 3명이 확진판정을 받고, 그 중 조선대병원 국가지정 음압입원병동에 2명이 격리 입원함에 따라 조선대병원은 출입문 통제와 면회객 제한 및 발열 검사 등을 한층 더 강화 할 방침이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