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코로나19 확진자' 은평성모, 외래 중단 후 전면방역2차 검사서 양성반응…병원 폐쇄 후 전명 방역·외래 24일 재개 예정

[의학신문·일간보사=이재원 기자] 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병원 측은 환자의 안전을 우선으로 주말까지 외래를 중단하고 전면적인 방역 및 감염 관리 체계를 가동하고 나섰다.

가톨릭대학교 은평성모병원은 지난 20일 저녁 9시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환자 및 내원객의 안전을 위해 병원을 전면 폐쇄하고 방역 작업을 실시했다.

해당 환자는 해외여행력이 없었으나 감기 증세로 지난 20일 본원 선별진료소에 방문하여 PCR 검사를 시행했다. 그 결과 1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후 21일 오전에는 확진이 확인됐다.

은평성모병원은 지난 20일 1차 검사 양성 판정 이후부터 환자와 내원객의 안전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 병원을 전면 폐쇄하는 결정을 단행해 응급의료센터는 물론 모든 진료과의 외래 진료와 각종 검사를 중단했다.

동시에 전 교직원 및 재원 환자를 대상으로 확진자 접촉 이력을 확인하고 교직원 자가격리 및 출근 제한, 환자 병상 재배치 등 모든 조치를 선제적으로 시행했다.

또, 재원 환자들 및 보호자들에 대해서도 보건당국의 지침에 따라 이후 치료와 퇴원 일정을 안내하는 등 불안을 최소화하기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

병원 관계자는 "진료 중단 기간 동안 추가적인 방역을 실시하고 오는 24일 외래진료를 재개할 예정"이라면서 "원내 동선과 완벽히 분리된 선별진료소를 운영해 의심환자는 물론 호흡기 환자를 광범위하게 진료해 지역사회 내 감염 확산을 막는데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재원 기자  jwl@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