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대형병원 의료 공백 ‘직격탄’···응급실 폐쇄서울대병원 박완범 교수 “단순한 걱정 때문이라면 대형병원 선별진료소 방문 지양”

[의학신문·일간보사=진주영 기자] 최근 감염원을 알 수 없는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하면서 대형병원 선별진료소를 찾는 발길이 늘어나고 있지만, 응급실을 폐쇄하는 등 의료공백이 발생할 수 있어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서울대병원에 따르면, 지난 18일 이 병원 선별진료소를 이용한 사람은 총 154명이었다. 이들 중 단순 불안감으로 방문한 인원은 60명으로 전체 1/3을 넘는다.

지역사회 감염 확산 소식이 퍼지면서 불안해하는 방문자들이 앞으로도 늘어날 전망이다. 

하지만 이러한 상황이 계속되면 결국 주요 병원 응급실 폐쇄로 중증 응급환자가 정작 필요한 치료를 받지 못하는 심각한 의료공백이 발생한다.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박완범 교수는 “선별진료소는 종합병원 등 2‧3차 의료기관에 설치됐다”며 “중증환자를 비롯한 환자와 방문객 중 의심 증상이 있으면 감염 여부를 신속하게 판단해 추가 감염을 예방하는 중요한 기능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완범 교수는 “단순한 걱정 때문에 선별진료소를 찾지 말고. 주거지 인근 보건소를 방문해 검사받는 것이 현 시점에서는 모두에게 효율적인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 코로나19 예방행동수칙에 따르면, 발열‧호흡기증상이나 폐렴이 발생할 경우 우선 보건소 또는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를 통해 신고하고 보건당국의 안내를 따르도록 권고하고 있다.

진주영 기자  pearlzero2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