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복지부
政, 대구지역 특별방역지역 지정 검토박능후 장관, 국회 복지위 전체회의 참석·감염사태 대응안 질의응답
의료진 부족에 대구 주변 공보의 25명 충원·특정집단 전수조사 계획

[의학신문·일간보사=이재원 기자] 대구경북지역 코로나19 감염자가 속출하는 가운데,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해당 지역을 특별방역지역으로 지정하는 것을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박능후 장관(사진)은 20일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한 현안질의에 응답했다.

박능후 장관은 대구 지역 확진자 속출에 대해 "현재 경남 등 인근지역의 공보의를 25명을 동원해 의료진 부족에 대응했고 그외에도 다수의 인력이 충원됐다"고 밝혔다.

이어 박 장관은 지역사회 감염 확산에 따라 음압병상 부족 등이 일어나는 것을 대비하고 확보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전국 병상 분배에 대해 계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대구경북지역에 대한 특단의 대책으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가 필요하다는 김순례 의원의 지적에는 특별재난지역으로는 이르지만 특별방역지역으로 지정하는 조치를 검토중이고 확정되면 중수본에서 발표하겠다고 박 장관은 말했다.

한편, 대구경북지역에 특정 집단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속출하는 것에 대해 빠른 시일 내에 전수조사를 들어가겠다고 박 장관은 밝혔다.

박능후 장관은 "특정집단을 중심으로 늘어나고 있기에 대응하기에 어렵지 않은 상황"이라면서 "방역과정을 침착히 지켜봐 달라"고 덧붙였다.

이재원 기자  jwl@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