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해운대백병원 40대 여성, 코로나19 '음성' 판정

[의학신문·일간보사=이균성 기자] 해운대백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증상자로 의심됐던 40대 여성 A씨는 보건당국의 검사 결과 음성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따라 19일 오후부터 잠정 폐쇄됐던 응급실은 곧 정상 운영되고, 이 여성과 간접 접촉이 있었던 의사, 간호사 등 10여 명의 병원 관계자들도 격리조치에서 해제될 전망이다.

A씨는 잔기침과 두통 등으로 19일 오전 해운대백병원을 찾았다가 엑스레이 촬영에서 바이러스성 폐렴 증세를 보여 보건당국의 역학조사를 받았다.

한편, 부산진구 개금 백병원도 응급실이 폐쇄됐다. 부산백병원 역시 같은 날 오후 3시 30분께 경북 경산에서 내원한 70대 남성이 코로나19 의심환자로 분류돼 현재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이 남성은 평소 폐렴 증상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검사 결과는 이날 밤 늦은 시간 또는 20일 오전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이균성 기자  gs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균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