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부광약품 ‘JM-010’, 미FDA 임상 2상 계획 승인자회사 덴마크 소재 콘테라파마 내년 코스닥 상장 목표 진행 중

[의학신문·일간보사=김영주 기자]부광약품은 최근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JM-010’의 2상 임상시험 계획이 승인됐다고 13일 밝혔다.

JM-010은 부광약품 자회사인 덴마크 소재 바이오벤처 콘테라파마에서 개발한 신약후보 물질로, 파킨슨병 치료 시 주로 사용하는 레보도파를 장기간 복용할 경우 거의 90% 확률로 발생하는 이상운동증을 치료할 수 있는 약물이다.

부광약품은 지난 2014년 덴마크 콘테라파마를 인수한 후 줄곧 연구개발에 매진, 2016년 초기 2상 개념증명임상시험 및 2017년 1상 임상시험을 완료했다. 이어 2018년 유럽 임상시험계획 승인을 받아 첫 환자 등록이 이뤄졌으며, 이번 미국 임상시험계획 승인으로 순조로운 개발과정을 보이고 있다.

임상시험은 파킨슨병 치료제인 레보도파로 인한 이상운동증 부작용을 겪은 190여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미국의 약 30개 기관에서 JM-010이 안전하고 효과가 있는지를 평가하는 시험으로 진행된다.

현재 독일, 프랑스, 스페인을 포함 유럽에서 진행되고 있는 2상 임상시험과는 별도의 프로토콜로 진행되며, 미국 및 유럽의 시험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3상 임상시험 진행을 위한 안전하고 유효한 적정용량을 결정할 예정이다.

부광약품 관계자는 “그간 FDA와의 PreIND 미팅을 통해 임상시험디자인과 용량에 대한 상담을 성실히 진행해왔고, FDA의 권고와 부광약품의 전략이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임상시험 프로토콜을 작성했다”며, “이번을 계기로 JM-010의 개발에 속도를 내 마땅한 치료제가 없는 이상운동증 환자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부광약품의 덴마크 소재 자회사 콘테라파마는 미래에셋대우를 상장 주관사로 선정하고 2021년 코스닥 상장을 목표로 기업공개(IPO)를 준비하고 있으며, 상장에 성공하면 유럽 소재 기업으로 국내에 상장하는 최초의 사례가 될 전망이다. JM-010이 글로벌 임상 후기 단계에 진입해 있는 만큼 이미 기술력은 충분히 입증받고 있으며 외국기업 기술특례상장 방식으로 코스닥에 입성한다는 계획이다. 콘테라파마의 글로벌 임상과 순조로운 상장 준비 진행으로 부광약품의 글로벌 R&D 오픈이노베이션도 더욱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김영주 기자  y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