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기타기관
전북· 광주, 우한 폐렴 방역체계 강화28일, 각각 유관기관 대책회의 - 지원사항 등 논의, 능동감시자 늘어

[의학신문·일간보사=차원준 기자] 전라북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국내 네 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하고 감염병 위기 경보가 지난 27일자로 ‘경계’ 단계로 격상함에 따라 만일의 사태에 대비한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을 점검하는 등 신속하고 철저한 대응에 나섰다.

전라북도는 28일 송하진 지사 주재로 도 재난상황실에서 대책회의를 열고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와 만약의 환자 발생에 대비한 각 실국별 역할 점검과 인력, 예산 등 적극적인 지원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송 지사는 주요 담당부서인 복지여성보건국은 상황 파악과 신속한 정보제공을 담당하고, 도민안전실은 양성환자 발생 시 즉각 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 사전준비, 농축수산식품국은 입출항 국제여객선 동향 파악과 대처, 소방본부는 환자이송에 차질없이 대응해 달라고 당부했다.

송하진 지사는 “재난은 항상 최악의 경우를 예상하고 대책을 추진해야 하므로 각 실국은 각자의 역할을 충실히 하며 유기적이고 신속한 대응을 해달라”며 “중국 방문 뒤 의심 증상이 있으면 즉각 대응할 수 있는 관내 지정된 선별의료기관 진료체계 점검과 운영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말했다.

현재 전국적으로 4명의 확진환자가 발생했으며, 전북지역 환자발생은 없지만 중국지역 방문 후 의심 신고가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또 3건의 사례는 의심환자로 분류해 국가지정격리병상에서 격리, 음성판정 후 해제된 바 있다.

전북지역은 도와 14개 시군이 방역대책반을 구성해 24시간 비상근무체계에 나서고 있다. 또 선별진료기관 17개소를 지정해 시설점검에 나서고 있다.

또 지난 27일에는 겨울학기 글로벌 체험연수를 떠난 중국 쪽 해외연수생 59명(학생 55명, 인솔교사 4명)을 조기에 전원 귀국조치하는 등 신속한 대응에 나서고 있다.

광주광역시도 28일 시청 재난대책회의실에서 이용섭 시장 주재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방역체계 강화를 위한 긴급회의를 개최했다.

회의에는 5개 자치구 부구청장, 광주경찰청, 광주시의사회 등 유관기관이 참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관련 정보 공유, 효율적 대응을 위한 협조 및 지원사항 등을 논의했다.

특히 광주시는 관내에서는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지만, 국내외에서 감염증 확진자가 계속 늘어나고 있는 점을 감안해 ▲시 및 자치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대책반 운영 ▲1대 1 전담공무원 지정을 통한 접촉자 관리 ▲시 보건환경연구원 판코로나바이러스 검사 ▲자치구 대응 매뉴얼 교육 및 의료기관 대응 강화 안내문 안내 ▲선별의료기관 6곳·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 재정비 ▲의료기관 대응 강화 협조 요청 ▲지역사회 확산 대비 접촉자 격리시설 사전점검 등을 지속적으로 시행하기로 했다.

더불어 광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환자가 발생할 경우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를 설치하고 비상방역대책반을 24시간 운영할 방침이다.

현재 광주지역 능동감시 중인 대상자는 2명으로, 광주시는 매일 중앙방역대책본부와 회의를 개최하며 국내외 발생 상황을 자치구와 유관기관에 공유하고 있으며 중국 현지 확진자 확대에 따라 대응수위를 높여가고 있다.

시민을 대상으로는 대국민용, 의료인용 맞춤형 포스터 및 예방수칙을 배포하고 긴급재난문자 송출, 예방수칙 안내문자 발송, 전광판을 통한 정보 송출, 시·자치구 홈페이지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안내사항 게시 등을 추진한다.

자치구도 방역대책반을 24시간 운영하고 능동감시자 모니터링, 접촉자 명단 통보 시 매뉴얼에 따른 대처 등을 실시한다.

광주시의사회는 발열 및 호흡기 증상 환자 방문 시 우한시 방문 여부를 확인하고 의심환자는 보건소에 신고할 예정이다. 경찰청과 소방안전본부도 확진자가 발생하면 위치추적 등을 협조하고 응급환자 및 검체 이송 등을 지원한다.

이용섭 시장은 “광주시와 자치구, 유관기관 등은 대응 매뉴얼을 점검하고 관리를 강화하는 한편 역학조사, 진료병원 지정, 환자검사 진단 등 방역감시체계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메르스 당시 청정지역을 지켜내며 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를 성공 개최했던 경험을 토대로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사태에도 피해가 없도록 긴장감을 갖고 대응해달라”고 말했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