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바이오
삼성바이오로직스, 올해 미국내 연구소 신설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서 사업 확장 목표 공개

[의학신문·일간보사=김민지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샌프란시스코에 CDO R&D연구소를 신설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JP모건 바이오헬스컨퍼런스에서 현지 시간으로 지난 15일 오후 3시부터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진행했다.

이날 존림(John Rim) 삼성바이오로직스 부사장은 “올해 샌프란시스코에 R&D연구소가 진출할 것이며 미국, 유럽, 아시아 등지에 추가 진출해 고객만족을 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비즈니스 포트폴리오 확장을 위해 2017년부터 시작해 2018년 5개, 2019년 42개의 누적 프로젝트를 수행했다”며 “올해는 최소 18개의 프로젝트를 추가해 60개 이상의 프로젝트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제시했다.

또한 CMO 분야 생산제품수를 지난해 35개에서 2020년 47개까지 증가시키겠다는 의지도 보였다.

존림 부사장은 “1공장 가동률은 최대치에 가깝고 2공장은 현재 풀가동 중”이라며 “3공장은 2019년 현재 CAPA의 35% 수준 물량 확보했고 올해는 60% 이상 수준으로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3공장의 경우 신기술을 적용해 생산기간을 30% 단축시켜 공장의 효율을 제고하겠다는 입장이다.

아울러 존림 부사장은 “2017년 CDO/CRO로 밸류체인을 확장하기 시작해 세포주 개발에서부터 sCMO를 통한 임상물질생산, 품질관리/분석, 상업용 대량생산에 이르는 원스톱 서비스 구축에 성공했다”고 소개했다.

이와 함께 “파이프라인의 증가, 바이오텍의 증가, 암/자가면역질환에 대한 바이오시밀러&백신개발 및 신경과학적 연구가 활발해지며 CMO/CDO/CRO에 대한 요구가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태한 사장은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19년 현재 제품기준 35개의 CMO 프로젝트, 42건 CDO 프로젝트, 10건의 CRO 프로젝트를 수주했다”며 “47건의 글로벌 제조 승인을 획득하며 명실상부한 글로벌 바이오기업으로 거듭났다”고 말했다.

김민지 기자  m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