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식약처
일부 독감약 소아청소년 이상행동 유발식약처, 의료진에 경련·선망 등 발현 가능성 안내 당부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일부 인플루엔자(독감) 치료제가 소아나 청소년 환자에게 경련이나 선망같은 신경계 이상반응을 보일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해당 치료제는 오셀타미비르 69개 업체 250품목, 자나미비르 1개 업체 1품목, 페라미비르 1개 업체 1품목 등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일부 독감치료제에 대한 안전성 서한을 배포하고 소아·청소년 환자에게서 경련, 섬망과 같은 신경정신계 이상반응이 나타날 수 있다며 추락 등 사고에 이른 사례가 보고된 바 있다고 15일 홈페이지를 통해 안내했다.

따라서 의료진은 해당 의약품을 처방할 때 소아, 청소년에게 경련 등 이상행동의 발현 위험이 있을수 있는 점을 환자나 보호자에게 알려한다.

또 보호자에게는 치료제 투여와 관계없이 인플루엔자 환자를 적어도 2일간 혼자 있지 않도록 함께 하도록 안내해야 한다.

식약처는 특히 인플루엔자 환자가 있는 경우 창문과 베란다, 현관문 등을 잠그며, 이상행동 발현에 대해 면밀히 관찰하도록 했다.

식약처는 또한 환자 및 보호자는 임의로 이 약의 복용을 중단하지 말고, 복용하는 동안 이상 징후가 있으면 즉시 담당의사와 상의하도록 권유했다.

식약처는 "해당 의약품을 투여하지 않았던 환자에서도 유사한 증상이 발현될 수 있다"며 "현재까지 해당 의약품과의 인과관계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전문가와 국민들에게 주의사항을 당부하기 위해 안전성 서한을 배포한다"고 밝혔다.

한편 식약처는 독감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 상황에서 중대한 사고를 동반할수 있는 의약품과 관련된 부작용 사항을 홈페이지에 게재하는데 그쳐 안전불감증 홍보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