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해외 의료
美 올 독감 백신 ‘적중률 삐끗’가장 많이 도는 B/빅토리아 바이러스 58%만 일치

[의학신문·일간보사=김자연 기자] 미국에서 올해의 독감 백신이 주로 도는 바이러스주와 일치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CDC가 밝혔다.

 이에 따르면 올해의 백신은 가장 많이 도는 B/빅토리아 바이러스주와 단 58% 일치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 바이러스주는 특히 소아에 대해 타격을 입히기도 하며 다음으로 A(H1N1)pdm09 바이러스가 많이 돈 반면 A(H3N2) 및 B/야마가타 바이러스는 적었다.

 한편, 독감 유사 질환으로 외래 진료는 여전히 높은 편이지만 독감 및 폐렴으로 인한 입원 및 사망 비율은 낮은 편으로 드러났는데, 이는 주종 바이러스 둘이 주로 고령보다는 소아 및 젊은 성인에게 더욱 영향을 끼치는 경향 때문인 것으로 설명됐다. 

김자연 기자  natur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