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식약처
식약처, 실생활 체감 식품정책 마련 최선이의경 처장, '달걀 산란 표시제' 시행 현장 확인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달걀 산란일자 표시제 시행으로 국민 식탁의 안전 수준이 한 단계 높아진 만큼 앞으로도 국민이 실생활에서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마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의경 식약처장은 달걀 소비가 늘어나는 설 명절을 앞두고 16일 대형마트와 어린이집을 방문해 이같이 밝혔다.

이번 현장방문은 달걀 껍데기 산란일자 표시제가 성공적으로 정착됐다고 평가되고 있는 만큼 대형마트 등에서 유통되고 있는 달걀에 산란일자가 제대로 표시되고 있는지 점검하고, 판매자·소비자 등 현장에서 느끼는 달걀 신선도 개선 체감도를 청취하기 위한 것이다.

이 처장은 어린이 급식에서 빠질 수 없는 식재료인 달걀이 산란일자 표시제 시행 이후 실제로 신선해졌는지 의견을 듣고 구입 후에는 냉장 보관하는 등 식품 안전관리에 주의해 줄 것도 당부했다.

이 처장은 “단백질은 물론 다양한 영양성분이 풍부해 영양적으로 우수한 식품인 달걀을 우리 아이들이 더욱 신선하고 안전하게 안심하고 먹을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