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2020년 세계 혁신신약 시장에 본격 출정하는 한해 될 것”신약조합, 신년교례회 개최…산학연병 신약개발 중개연구 통해 기술-상용화 단절 극복

[의학신문·일간보사=김민지 기자] 신약개발연구조합(KDRA)이 올해의 비전으로 마부위침(磨斧爲針)을 선포하며 혁신 신약개발을 통한 세계시장 출정에 뜻을 모았다.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이사장 김동연)은 15일 삼정호텔에서 ‘2020년도 KDRA 혁신제약·바이오헬스 신년교례회’를  개최했다.

이날 신약조합 김동연 이사장은 “2020년은 바이오제약업계가 축적한 신약 파이프라인 역량을 가지고 세계 혁신신약 시장에 본격적으로 출정하는 한해가 될 것”이라며 운을 뗐다.

김 이사장은 “신약개발조합은 산학연병의 신약개발 중개연구를 통해서 기초 원천기술과 상용화의 단절이 극복될 수 있도록 거버넌스 역할에 충실하겠다”며 “우리나라 신약개발의 전주기 바이오제약 엑셀러레이터 시스템이 실현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신약개발조합은 올해도 신약 연구개발의 민간 컨트롤타워로서 정부 부처별 연계성 사업의 추진과 기초 원천 연구를 통한 전임상·임상파이프라인 구축 확대 전주기 연구개발 과정의 출구전략 사업을 강화하겠다"며 "또한 다부처 신약개발 지원사업의 생산성 향상을 통해서 업계지원을 계속 추진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이종구 위원장은 “신약개발은 연구단계부터 제품상용화까지 10년이 넘게 걸려서 장기적인 투자가 필요하다”며 “연구개발단계에서 대규모 투자를 하고 신약개발을 지원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산자위원회도 바이오산업을 새로운 성장산업으로 인식하고 지원하는 체계를 마련해보도록 하겠다”고 의지를 보였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김장성 원장은 “국내 제약바이오기업은 초기 연구단계에서 신약개발 성공까지 아우르는 경험과 역량이 부족하기 때문에 상호간에 보완하면서 협력해야 한다”며 “신약개발의 생산성 위기를 극복하고 글로벌 시장 진출 확대에 박차를 가해야 할 때”라고 제시했다. 

아울러 김 원장은 “최첨단 기술과 다양한 분야에서 개방형 혁신이 이뤄진다면 신약개발 성공률을 높이고 제약바이오산업의 글로벌 역량 제고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생명공학연구원도 연구인프라를 신약개발 코어로 활용해 바이오산업 생태계를 지원함으로써 바이오산업 경쟁력을 끌어올리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은 2020년 사업 목표로 △바이오헬스산업-제약·바이오 신약개발 대표단체 위상 강화 △신약개발 글로벌 경쟁력 강화 정책지원 환경 조성 △혁신 제약·바이오·벤처기업 수요기반 전주기 연구개발 지원 환경 조성 △제약·바이오헬스산업 오픈이노베이션 역량 강화를 통한 혁신 생산성 제고 등으로 정했다.

김민지 기자  m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