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명지성모병원, 별관 준공 지역거점병원 입지 다져행정동·기숙사 등으로 사용···업무 효율성·직원 편의 향상 기대
허춘웅 병원장 “지역 내 랜드마크로 확고히 자리 잡을 것” 강조
보건복지부 지정 뇌혈관질환 전문 명지성모병원은 14일 별관 준공을 기념하는 감사 예배를 개최했다. 허춘웅 병원장과 허준 의무원장, 정현주 경영총괄원장 등 경영진과 참석 내빈들이 준공을 축하하는 테이프 커팅에 나서는 모습.

 

 

 

 

 

 

 

 

    [의학신문·일간보사=이상만 기자] 보건복지부 지정 뇌혈관질환 전문 종합병원 명지성모병원(병원장 허춘웅)은 14일 별관 준공 기념식을 갖고 지역거점 종합병원으로의 입지를 다졌다.

이번에 신축된 별관은 지하 1층·지상 8층, 연면적 1321㎡ 규모로 지하 1층은 휴게 및 샤워실, 1층 공용시설, 2~3층 행정동, 5~9층은 기숙사로 사용된다. 별관 준공으로 병원 내 모든 부서가 적정 공간을 확보한 만큼 업무 효율성은 물론 직원 편의도 향상될 전망이다.

이날 준공 기념 감사 예배는 허춘웅 명지성모병원 병원장, 허준 의무원장, 정현주 경영총괄원장 등 경영진을 비롯하여 직원, 공사 관계자 등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공사 개요보고, 케이크 커팅, 감사패 전달, 기념사, 테이프 커팅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허춘웅 병원장은 기념사를 통해 “별관 신축 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어 매우 기쁘고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공사 기간 동안 적극적인 지원과 협조를 아끼지 않으신 지역 주민 여러분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정성과 수고를 아끼지 않은 우리병원 임직원 여러분, 특히 계획된 공기 내에 안전사고 없이 별관이 완성될 수 있도록 노력해 준 시공사 아주건설을 비롯한 관계자 여러분께도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본관 리모델링과 외래센터 증축, 그리고 이번 별관 신축을 통하여 영등포구를 대표하는 환자 중심의 지역 거점 종합병원으로 거듭나는 동시에 지역 내 랜드마크로 확고히 자리 잡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명지성모병원은 이번 별관 건립에 앞서 지난해 1월 외래센터 증축을 통해 외연을 확장함과 동시에 본관을 리모델링하고 진료과를 재배치하는 등 병원 전반을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하고 있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