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사람과 사람 동정
이연희 교수, '거대 외상과 심리적 요인' 연구 발표

[의학신문·일간보사=진주영 기자] 이연희 경희대학교치과병원 구강내과 교수가 청소년 턱관절장애 환자를 대상으로 ‘거대 외상과 심리적 요인’을 비교·분석, 연구결과를 국제학술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2019년 12월호에 발표했다.

논문 제목은 '청소년 턱관절장애 환자에서 외상 관련 통증에 대한 결정에 영향을 미치는 심리적 요인들'로 대조군을 청소년기 초기(12~16세)와 후기(17~19세)로 구분한 후, 안면부에 가해진 거대외상에 대한 영향과 심리적 요인을 분석했다. 

연구결과, 턱관절장애를 악화시킬 수 있는 심리적 요인이 거대외상 여부에 따라 큰 차이를 보였다. 외상과 심리적 상태 약화가 초기 청소년 턱관절장애 환자의 증상 악화요인이 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 

이연희 교수는 "청소년을 대상으로 진행되었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으며 청소년기 턱관절장애는 성인에 비해 우울증·학업성취도 저하·안면비대칭·소악증 등 영구적인 증상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치료의 효과성을 높이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진주영 기자  pearlzero2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