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면역항암제 시장 본격 5파전 전개바벤시오 삼성서울병원 입성 성공…임핀지 급여 문턱 넘어서
티쎈트릭은 간암 적응증 추진…면역항암제 제품 자신만 색깔 만들어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키트루다, 옵디보로 양분되고 있던 면역항암제 시장이 후발 주자들의 본격적인 행보로 면역항암제 시장이 과열되고 있다.

1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삼성서울병원이 최근 약사심의원회를 개최하고 머크/화이자 항 PD-L1 면역항암제 바벤시오 사용을 승인했다.

면역항암제 바벤시오주(성분 아벨루맙)전이성 메르켈세포암에 사용되며 PD-L1 단백질에 특화된 완전 인간항체이다.

메르켈세포암은 피부 상층부에서 말초신경 가까이에 위치한 메르켈세포의 악성 변화로 진피 표피 경계에서 발생하는 희귀하고 공격적인 질병이다.

바벤시오주는 선천 및 후천면역을 모두 활용하는 제제로, 체외 실험에서 항체 의존성 세포독성반응을 유도하고 PD-L1과 결합해 종양 세포가 항종양 반응에 노출되도록 한다.

전이성 메르켈세포암종 적응증을 가지고 있는 바벤시오가 삼성서울병원에 입성하면서 기존 면역항암제들과 어떻게 경쟁을 해나갈지 주목된다.

이와함께 아스트라제네카 면역항암제 임핀지는 약제급여평가위원회에서 급여에 대한 적정성을 인정받으면서 보험 급여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한국아스트라제네카 임핀지는 면역항암제 넓은 치료 영역에서 특히 그동안 치료 대안이 없었던 폐암 3기 분야에서 새로운 입지를 굳혀나가고 있다.

임핀지는 그동안 면역항암제들이 원격전이로 인해 항암요법만이 가능한 4기 비소세포폐암을 공략했던 것과는 달리 3기 환자들을 타깃으로 했다는 점에서 가치를 찾을 수 있다. 또한 수술, 방사선 치료 등 다학제 치료에서 다른 면역항암제의 가능성을 보여줬다는 점도 차별점이다.

이처럼 치료 공백을 공략하고 있는 임핀지가 급여 문턱을 넘어선다면 면역항암제 시장에서 한 획을 그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한국로슈 티쎈트릭은 기존 키트루다, 옵디보로 양분되던 면역항암제 시장을 치료 대안이 없었던 사각지대를 정확하게 공략해 자신만의 시장을 구축하고 있다.

티쎈트릭은 국내 최초로 비소세포폐암 2차 이상 치료에서 PD-L1 발현율 관계없는 급여를 실현하며, 면역항암제에 대한 폐암 환자들의 접근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했고 최근에는 간암에 대한 적응증 확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제약업계 관계자는 “면역항암제들이 기존 폐암 시장에서 다양한 치료 영역을 구축하면서 자신만의 색깔을 만들어 가고 있다”며 “보이지 않게 치열한 경쟁을 하고 있는 면역항암제들이 어떤 시장을 구축할지 주목된다”고 말했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